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7.8℃
  • 박무서울 2.2℃
  • 맑음대전 5.5℃
  • 구름많음대구 -1.1℃
  • 흐림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3.0℃
  • 흐림부산 7.1℃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1.0℃
  • 구름조금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3.1℃
  • 흐림거제 3.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도가 우근민 제주도지사의 ‘4·3 폭도’ 발언과 관련 ‘사실이 왜곡됐다’고 해명을 했다. 보도를 한 본보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방침임을 밝혔다.

 

제주도는 31일 해명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 29일 우근민 도지사가 출입기자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기자들이 ‘최근 4․3유족회와 경우회의 만남을 주선한 것’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폭도 놈의 새끼들 끼어 가지고“ 라는 발언에서 폭도로 이야기한 대상은 북한에서 영웅시 되고 있는 ‘김달삼’, ‘이덕구’ 등 남로당 핵심간부를 말한 것”이라며 “당시 무장대로 몰린 무고한 민간인들을 지칭한 것이 결코 아니다”고 밝혔다.

 

도는 또 “‘경찰은 명령 내리면 가는 것. 몰라서 할 수도 있다’라는 것은 당시 현장에 투입된 경찰은 명에 따라 움직일 수밖에 없는 상황을 설명한 것”이라며 “당시 경찰의 행위 자체를 두둔하는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서로 원수로 대해서는 안 된다는 뜻으로 이야기한 것”이라면서 “이에 반해 남로당 핵심간부인 김달삼, 이덕구가 북한에서 영웅시 되는 것에 대해 경각심을 갖자는 취지에서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는 이어 “‘폭도’라고 말한 것은 김달삼, 이덕구 등 북한이 영웅시하는 남로당 잔당세력이었다”며 “이들은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면서 4·3에 개입함으로써 과잉진압의 빌미를 제공한 장본인들이고, 좌·우 이념대립과는 무관한 대다수의 민간인 희생자와는 차원이 다른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4·3당사자들이 서로가 피해자, 가해자라고 생각해 반목과 갈등을 종식시키지 못한다면 문제 해결이 어렵다는 것이 우근민 지사의 확고한 신념”이라면서 “이 같은 입장에서 지난 24일 4·3유족회와 경우회의 폭넓은 화합을 위해 만남을 주선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이러한 발언을 악의적으로 왜곡해 유포시킴으로써 공연히 도민사회의 분열을 조장한 해당 인터넷 매체(본보)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본보는 지난 29일 우 지사와 출입기자와의 간담회에서 우 지사의 발언을 보도한 바 있다.

 

우 지사는 이날 “(유족회와 경우회의 만남에 대해)관이 개입하면 안 된다”는 취지의 말을 한 뒤 “냉정하게 보면 경찰이 무슨, 명령 내리면 가는 것 아니냐. 월남전이고 어디고 싸우다보니 몰라갖고 할 수도 있고 그런데. 폭도 놈의 새끼들 끼어갖고. 나 그거 얘기 했다. 북한에 가서 영웅묘지나 데리고 가고. 김달삼이, 이덕구 묘지나 데려가고”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1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