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0.6℃
  • 흐림서울 -5.7℃
  • 흐림대전 -4.0℃
  • 흐림대구 -0.9℃
  • 흐림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0.7℃
  • 흐림부산 1.9℃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5.6℃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6℃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민주당 제주도당이 우근민 지사에게 ‘4·3 폭도’ 발언 등과 관련 도민들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우 지사의 발언에 대한 파장이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31일 논평을 통해 “우근민 지사가 지난 29일 도내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 과정에서 언급한 제주 4·3과 민군복합항 관련 내용은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민주당은 이어 “우근민 지사는 제주 4.3에 대한 언급 과정에서 ‘폭도’ 운운하는 발언을 했다”며 “이는 민주정부 10년을 통해 어렵게 이뤄놓은 제주 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성과가 이명박 정권기를 통한 퇴보에도 불구하고, 재차 도민역량을 모아 화해와 상생의 더 높은 단계로 나아가야 할 시점에서 도지사 본인이 4.3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또 “제주포럼 행사에 강정주민 참석 문제와 관련해서도 ‘제주 이미지가 나빠진다’는 식으로 ‘하지 말라’고 한 것은 도지사의 강정문제에 대한 인식을 반영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민주당은 “강정 민·군복합항 건설을 둘러싼 갈등의 원인은 정부와 군 당국의 무리한 추진에 있다”면서 “그럼에도 마치 강정마을 때문에 제주 이미지가 나빠지고 심지어 국제회의 유치가 무산됐다는 식의 언급을 드러낸 것은 도지사 스스로 강정문제 해결의 책임을 회피하고 모든 탓을 강정 주민들에게 돌리는 것이다. 매우 안일하고 온당치 못한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민주당은 아울러 “우근민 지사는 이번 발언에 대한 해명과 더불어 4.3 유족과 강정주민 등 도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1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