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7.8℃
  • 박무서울 2.2℃
  • 맑음대전 5.5℃
  • 구름많음대구 -1.1℃
  • 흐림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3.0℃
  • 흐림부산 7.1℃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1.0℃
  • 구름조금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3.1℃
  • 흐림거제 3.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우지사 발언에 대한 공동논평, "제주도 해명도 함량미달···유족 아픔 다시"

우근민 제주지사의 '4.3 폭도' 발언에 대한 후폭풍이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 이번엔 4.3을 연구와 문화의 영역으로 확대한 두 단체가 직접 문제를 제기했다.

 

제주 4.3연구소와 제주민족예술총연합은 3일 공동 논평을 내고 우 지사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제주도를 대표한 도지사의 발언이라는 측면에서 "폭도 놈의 새끼들 끼어 가지고"라는 도지사의 사려 깊지 못한 발언 하나로 제주섬뿐만 아니라 전국이 들썩이고 있다"며 "'4․3국가추념일' 지정에 대한 기대가 한창인 요즘, 느닷없이 터져 나온 이 사안은 참으로 생뚱맞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4.3연구소와 민예총은 "'폭도'라는 용어는 적어도 제주도에서만은 함부로 사용할 수 있는 표현이 아니다. 이미 4․3과 관련하여 공식적인 자리에서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 '사어(死語)'에 가까운 용어"라며 우 지사의 이번 발언이 그 동안 범도민 차원에서 4.3 진상규명을 위해 쏟아 부은 노력을 감안하면 납득하기 어려운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4.3의 진상규명이란 유족들에게는 바로 이 ‘폭도’로 억울하게 내몰렸던 한 맺힌 역사에 대한 규명작업이기도 했다”며 “사건 후 55년이 지난 2003년 대통령의 공식사과를 받아 내기까지 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 투쟁의 결과 얻어낸 도민사회의 승리를 희석시키고 혼란을 가중시키는 발언일 수도 있는 ‘작지만 문제의 소지가 큰 발언’”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가 공식 채택한 <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의 내용을 언급하며 "남로당 일부 세력만을 지칭한 것이었다는 제주도 측의 해명 역시 부적절하기는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제주도가 낸 해명자료에서 사용한 단어들을 언급하며 “‘개입’과 ‘정통성 도전’, ‘잔당세력’ 등에 대해서도 쉽게 언급할 문제가 아니”라며 “이는 4.3의 복잡한 측면들을 간과한 것으로 공공기관의 발표라고 하기엔 함량미달인 해명”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러한 안이한 인식과 표현들이 겨우 아물어 가는 많은 유족들의 아픈 상처를 다시 건드리고, 도민사회의 통합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4.3연구소와 민예총은 “4.3은 매우 복잡한 배경을 지니고 있는 문제”라며 “무장봉기 발생과 관련해서도 어느 날 갑자기 남로당 잔당들만 들고 일어난 일이 아니라, 그 당시 다양한 사회모순에 의해 촉발되었다는 사실이 언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무장봉기 이후에도 평화적인 사태 해결을 위해 경비대와 무장대가 평화적인 노력을 기울였으나, 오히려 우익청년단체에 의해 무산됐으며, 대량학살계획에 의해 많은 무고한 희생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성명을 마무리하며 “우 지사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발언에 대한 해명이나, 기사보도로 이슈화시킨 언론사에 대한 ‘법적대응 검토’라는 맞섬보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유족과 도민사회에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이 소란을 종식시킬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지난 29일 출입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최근 4.3유족회와 경우회의 만남을 주선한 것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우 지사가 4.3과 관련해 “폭도 놈의 새끼들 끼어 갖고”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제주도는 해명자료를 내고 “북한에서 영웅시 되고 있는 김달삼, 이덕구 등 남로당 핵심간부를 말한 것이며 당시 무장대로 몰린 무고한 민간인들을 지칭한 것이 결코 아니”라며 사태 진화에 나섰지만 파장은 이어지고 있다.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