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0.4℃
  • 흐림서울 -5.5℃
  • 흐림대전 -4.0℃
  • 흐림대구 -0.5℃
  • 흐림울산 0.4℃
  • 흐림광주 -0.2℃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1.7℃
  • 흐림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6.3℃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6℃
  • 흐림거제 3.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참여환경연대, 우 지사 발언 조목조목 비판…공개사과 촉구

우근민 제주도지사의 ‘4·3폭도’ 등 발언에 대해 연일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공개사과와 함께 이번 사태에 대한 분명한 책임이 없을 경우 거센 도민의 응징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3일 성명을 통해 “4.3에 대한 우근민 지사의 막말 발언이 전국적인 이슈가 되고 있고 이후 제주도는 사건을 보도한 언론(제이누리)에 대한 법적대응, 진의가 와전 됐다는 구차한 보도 자료를 냈다”고 지적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이어 우 지사가 이날 정례직원 조회에서 ‘제주도가 잘못하고 있는 경우도 있다. 그 경우는 도지사가 정치인이기 때문에 정치적으로 하는 비판’이라고 한 것에 대해 “4.3 막말발언에 대한 각계의 비판이 정치적으로 우 지사를 폄훼하기 위함이라 받아들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이러한 도정과 우 지사의 형태에 대해 “‘폭도 놈의 새끼들’이라는 말로 온 나라를 뒤집어 놓고 진심어린 사과를 못할 망정 제주도지사로서 이 무슨 추태냐”며 “자신이 벌여놓은 잘못에 대해 뉘우치기는커녕, 어떻게든 과오를 덮어보려고 희한한 궤변을 늘어놓는 우지사의 눈 막고 귀 막는 정치력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참여환경연대는 <제이누리>가 제시한 녹취록 내용 중 군사정권 당시 언론정책에 대해 “우 지사가 바라는 언론은 알아서 권력에 기고 아부하는 군사독재시대의 언론임이 드러났다. 게다가 진실을 보도한 기자는 우 지사에게 ‘간첩’이라는 오명까지 듣고 있다”면서 “과연 민주주의에 의해 뽑힌 지도자로서 할 만한 발언이냐”며 강하게 따졌다.

 

참여환경연대는 또 “우 지사의 4·3에 대한 생각은 역사관이라는 것을 갖추고 있는지 의문이 들만큼 조악하다”면서 “우 지사의 표현을 빌자면 ‘폭도’ 몇 명을 죽이기 위해 수만의 제주인을 군경이 도륙한 것이다. 이것 자체로도 문제의 본질을 보지 못하고 있고 4·3에 대한 경박한 이해의 수준을 보여주는 척도”라고 비난했다.

 

참여환경연대는 더구나 “민중의 열망을 자신들의 권력을 지키기 위해 짓밟은 것이 4.3이다. 4.3에서 역사적 의미를 찾고 이를 계승하고자 노력해야할 사람이 어찌 국가폭력을 두둔하고 있느냐”며 “도백으로서 가장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자질이 없다”고 몰아붙였다.

 

그러면서 “우 지사는 이번 사태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제주도민과 4.3유족에게 공개사죄를 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가벼이 여길 시에는 더욱 거센 도민의 응징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