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0.6℃
  • 흐림서울 -5.7℃
  • 흐림대전 -4.0℃
  • 흐림대구 -0.9℃
  • 흐림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0.7℃
  • 흐림부산 1.9℃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5.6℃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6℃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우근민 제주도지사의 ‘4·3 폭도’ 발언에 장하나 국회의원조차도 발끈했다. 그는 “갈등조장세력은 우근민 도지사”라며 당장에 머리 숙여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장하나 국회의원은 3일 논평을 통해 우근민 지사는 지난달 29일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4·3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몰라갖고 그럴 수도 있는 것인데 폭도놈의 새끼들이 끼어갖고’라고 하는 등 "군·경에 의한 폭력은 두둔하면서 도민 일부를 ‘폭도’ 운운하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도내 행사인 제주포럼에 ‘제주 이미지가 나빠지니 강정 주민들은 오지 말게 해라’라는 발언도 한 바 있다”며 “이 모든 발언들은 제주 인터넷 신문 <제이누리>에서 우 지사의 육성 그대로를 공개되면서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제주도가 지난달 31일 낸 해명 보도 자료와 관련해서도 “‘발언이 악의적이고 왜곡됐고 도민사회의 분열을 조장한 대가로 해당 언론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도록 하겠다’고 하면서 오히려 ‘적반하장’ 격으로 나오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와 같은 우 지사의 발언과 부적절한 대처과정은 도민들을 통합하고 포용하기는 커녕 도내에 치유되지 않은 갈등과 상처에 다시 한 번 생채기를 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갈등조장 세력은 상기 언론이나 강정 주민이 아니라 ‘우근민 도지사’”라고 몰아붙였다.

 

장 의원은 이어 “도민들의 아픔은 안중에도 없이 ‘제주도가 민·군복합항(해군기지) 때문에 스타일이 많이 구겨졌다’라며 중앙 정부에 어떻게 하면 잘 보일까 밖에 생각하지 않는 태도를 계속해서 보이고 있다”면서 “도지사의 자질이 심히 우려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그는 그러면서 “우 지사는 해당언론에 대한 법적 대응을 철회하고 당장 도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한다”면서 “그리고 이와 같은 발언을 하게 된 것에 대해 도민들이 납득할 만한 충분한 해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그렇지 않는다면 더 큰 비난 여론과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