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0.6℃
  • 흐림서울 -5.7℃
  • 흐림대전 -4.0℃
  • 흐림대구 -0.9℃
  • 흐림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0.7℃
  • 흐림부산 1.9℃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5.6℃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6℃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전국대책회의 등, 평화포럼 장소 앞에서 박근혜 정부에 '해군기지 백지화' 촉구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단체들이 박근혜 정부에게 ‘제주해군기지 백지화’를 요구했다. 특히 우근민 제주도지사를 향해서는 “스스로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제주군사기지 저지 범도민대책위원회와 제주해군기지 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는 30일 오전 제주평화포럼이 열리는 제주해비치호텔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였다.

 

이들은 “과연 이번 제주포럼을 통해 진정한 제주의 평화에 대한 의제들이 다줘질지 의문”이라며 “평화의 화두가 이번 포럼을 통해 꽃을 피우려면 ‘세계 평화의 섬’이라는 제주의 명칭에 걸맞게 평화 의제가 비중 있게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하지만 제주해군기지 문제에 대해 오히려 외면하고 있다”면서 “우근민 도지사는 어제 ‘제주포럼에 강정주민들은 오지 말라고 해라’라는 막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등 여전히 한심한 작태로, 스스로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어 지난 28~29일 열린 ‘2013 생명평화포럼’의 의미를 강조한 뒤 박근혜 정부를 향해 “국민행복시대를 약속했지만 국민과의 소통은 커녕 대한민국 곳곳이 절규”라며 “국민행복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강정해군기지를 백지화해야 한다.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강정해군기지를 백지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아울러 “우리에게는 잘못된 정책에 대해 저항하고 평화를 위해 싸울 당연한 권리가 있다. 정권이 제대로 못한다면 주민의 힘으로, 연대의 힘으로 지켜나갈 것”이라며 결사 투쟁을 선언했다.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