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8.8℃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4.8℃
  • 맑음제주 11.0℃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피의자 박모씨 18일 영장실질심사 ... 영장 발부 여부 이날 오후 늦게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피의자로 취재진 앞에서 선 박모(49)씨가 취재진에게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간살인 혐의로 경북 영주에서 붙잡혀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된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피의자 박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18일 오전 제주지방법원에서 있었다.

 

박씨는 2009년 2월1일 제주시 용담동에서 자신의 택시에 탑승한 보육교사 이모(당시 27세·여)씨를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혐의다.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제주지방법원 앞에 모습을 드러낸 박씨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박씨는 전날 경찰 조사과정에서도 “나는 잘 모른다. 기억이 안난다”는 식으로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의 대답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이 지속적으로 수집한 증거물을 내밀자 당황하는 기색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의 지속적인 부인에 경찰은 거짓말탐지기를 이용할 것을 권했지만 박씨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40여분만에 마무리됐다.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영장실질심사 이후 박씨는 다시 제주동부경찰서로 이송됐다.

 

동부경찰서로 돌아온 박씨는 유치장에 들어가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는 말을 했다. 혐의사실을 인정하는지를 물어보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니오”라고 답했다. 또 “억울하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영장실질심사에서도 혐의를 부인하는 내용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역시 박씨가 지속적으로 진술을 회피하는 식의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어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박씨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증거물 보강에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이미 발전된 과학기술을 토대로 9년 전 증거물들에서 ‘유의미한 내용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9년 전 확보한 CCTV의 내용에서 피의자의 동선을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내용도 확보했다.

 

그 외 섬유조각을 통해 피의자와 피해자의 접촉 흔적을 확인했다. 피해자의 옷에서 나온 섬유조각이 박씨가 입고 있던 상의의 섬유조직과 일치함을 확인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박씨에게서도 섬유조직을 발견, 당시 피해자가 입고 있던 옷과 같은 종류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밖에도 “기존 자료에서 증거를 계속 끄집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1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