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8.9℃
  • 흐림대전 6.6℃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9℃
  • 흐림광주 7.5℃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6.4℃
  • 제주 10.5℃
  • 구름많음강화 6.6℃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경찰청, 동물사체 이용 사망시점 재추정 실험 ... "연관증거 재검증"

 

제주의 대표적인 미제사건인 ‘어린이집 보육교사 살해사건’에 대한 경찰의 재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건발생 후 9년만이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1월 말부터 이달 초까지 보육교사 이모(사망 당시 27·여)씨의 정확한 사망시점을 추정하기 위한 현장 실험을 진행했다.

 

사건은 2009년 2월 1일 새벽 3시 어린이집 여교사인 이씨가 제주시 용담동 남자친구 집에서 나와 행방불명되면서 시작됐다.

 

이씨의 부모가 이튿날인 2일 오전 경찰에 신고하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하게 된다.

 

그후 닷새 뒤인 6일 오후 이씨의 가방이 제주시 아라동 소재 밭에서 발견되면서 수사가 활기를 얻는 듯 했다. 이어 8일 오후 1시 50분께엔 이씨의 집(구엄리)에서 약 4km 가량 떨어진 애월읍 고내봉 동쪽 배수로에서 이씨의 사체가 발견됐다.

 

수사본부는 이씨의 가방이 발견된 다음날인 7일 설치됐다.

 

경찰은 이씨가 목이 졸려 숨졌고, 하의가 벗겨져 있는 점에 미뤄 용의자가 차량을 이용,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였다. 그 동안 영업용 택시기사 등 3200여 명을 상대로 DNA를 대조했고, 용의차량으로 추정되는 18대 차량의 운전자를 상대로 정밀감식 등 광범위한 수사를 벌였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3~4명이 용의선상에 올랐으나 직접적인 증거 부족으로 아직까지 범인은 잡지 못한 채 미제사건으로 남아 있다.

 

3년4개월간 수사했던 제주서부경찰서도 2012년 6월 수사본부를 해체했다.

 

당시 경찰은 숨진 이씨를 부검한 결과 시신이 발견된 시점으로부터 24시간 이내에 숨졌다는 예상 외의 결과가 나오면서 혼란이 가중됐다. 경찰은 당초 실종 당일 이씨가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했지만 법의학자의 사망추정시점이 그로부터 6~7일 뒤로 나와 피해자의 행적 파악이 모호한 단계로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이번 현장 실험에서 이정빈 가천의대 교수를 비롯해 전문가 7명이 참여한 가운데 같은 시기와 장소, 조건 하에서 동물 사체를 이용한 부패 실험을 했다.

 

경찰은 이번 실험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시간을 추정하는 한편 당시 확보된 증거들을 재분석한다는 방침이다.

 

제주경찰청 측은 "우선 사망시점을 다시 정확하게 추정해보고 이와 연관된 증거들을 하나하나 살피는 등 광범위하게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