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31.4℃
  • 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8.8℃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29.6℃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지법 2차 공판서 대검 심리분석관 증언 … 엇갈린 진술에 법정서 옥신각신

 

과거 동거녀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백광석(48) 진술이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공범 김시남(46) 진술보다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

 

제주지법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는 지난 29일 살인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주거침입)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백광석과 김시남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을 열었다.

 

백씨는 김씨와 지난 7월 18일 오후 3시 16분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해 이 집에 사는 전 연인 A씨의 아들 B(16)군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증인으로 나선 대검찰청 심리분석관 A씨는 행동 분석을 근거로 살인 혐의를 부인했던 김씨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분석했다.

 

A씨는 그러면서 '피해자의 숨이 끊어지기 직전 김씨가 목을 졸랐다'는 백씨 진술은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됐다고 진술했다.

 

행동분석은 표정과 자세, 움직임, 문답 시간, 더듬거림 정도, 목소리 높낮이 등 비언어적·언어적 반응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말의 진의를 분별하는 수사기법이다.

 

A씨는 "행동분석 기법의 하나로 눈동자의 방향성을 들 수 있다”면서 "백씨의 경우 생각 유형에 따른 눈동자의 방향성이 없었다. 그러나 김씨가 과거를 회상할 때에는 주로 눈동자가 우측으로, 창의적인 생각을 할 때에는 눈동자가 좌측으로 가거나 고정됐다"고 말했다.

 

A씨는 "피해자의 집 다락방에 침입한 방법과 처음 피해자를 제압했던 상황을 묻는 말에 답할 때는 눈동자가 우측을 향했다. 그러나 백씨가 피해자의 목을 졸랐던 상황에 대해 말할 때는 눈동자가 좌측이나 고정됐다”면서 "또 어깨와 목 근육이 이완되고, 코를 만지는 등 머릿속으로 많은 생각을 할 때 나오는 무의식적 반응도 발견됐다"고 말했다.

 

A씨는 백씨의 경우 면담 과정에서 쭈뼛거리고 불안해했지만 이는 백씨의 기본행동으로 별다른 일탈행동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A씨는 밝혔다.

 

또다른 증인으로 나선 대검찰청 심리분석관 B씨는 피고인들에 대한 통합심리분석 결과를 내보이면서 "백씨와 김씨는 살인 범죄 재범 위험성이 각각 16점과 18점으로 둘 다 '높음' 수준에 해당했다"고 진술했다.

 

백씨가 피해자에게 인정받고자 한 욕구와 자신이 무가치한 존재로 느껴진 데 분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판단됐다.

 

김씨의 경우 특히 금전적 이득과 정서적 각성·흥분에 반응할 가능성이 높고, 자신과 직접적으로 관련되지 않으면 심리적으로 거리를 두면서 정서적으로 부정적·공격적 성향을 나타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이날 재판에서 백씨와 김씨는 상대방을 향해 "거짓말을 그만하라”면 말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김씨 측 요청에 따라 증인석에 선 백씨는 "처음에는 내가 벌을 다 받을 생각으로 '김씨의 진술이 모두 맞을 것'이라고 경찰에 진술했다”면서 “하지만 검찰 송치 직전 이뤄진 마지막 조사에서 사건 담당 형사가 '피해자가 눈을 감지 못하고 있다'는 말에 사실대로 진술하게 됐다"고 말했다.

 

백씨는 그러면서 "피해자의 목을 처음 조른 것도, 피해자의 숨이 끊어지기 직전 목을 졸랐던 것도 모두 김씨"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에 대해 "피해자에게 미안하면 제대로 진술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진술이 사실이 아니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나는 같이 가자고 사정사정해 따라간 죄밖에 없고 피해자 목을 조른 것은 네가 아니냐”면서 "끝까지 거짓말하지 말고 바른대로 말하라"고 화를 냈다.

 

이날 발언 시간을 얻은 피해자 유족은 "꽃다운 나이에 하늘에 간 아들의 원한을 풀 수 있게, 엄마를 지키려던 아들의 마음이 헛되지 않게 법정 최고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백씨와 김씨에 대한 세 번째 공판은 오는 10월 27일 오후 3시께 열릴 예정이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배너

관련기사

더보기
1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