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32.7℃
  • 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9.3℃
  • 흐림광주 28.8℃
  • 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1.8℃
  • 흐림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29.0℃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0.9℃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동부서 유치장서 자해 병원치료 ... "몸 아프다" 경찰조사 비협조

 

제주에서 과거 동거녀의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가 유치장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제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인 22일 오후 1시 36분께 전 애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A(48)씨가 자해했다.

 

A씨는 유치장 벽에 머리를 여러 차례 박아 피를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발견한 경찰은 119에 신고했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 치료를 받고 다시 유치장에 수감된 상태다.

 

A씨는 지인 B(46)씨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3시 16분께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 침입, 이 집에 사는 전 애인의 아들 C(16)군을 살해했다.

 

C군은 사건 당일 오후 10시 50분께 집 다락방에서 손발이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일을 마치고 귀가한 C군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했다.

 

1차 부검 결과 C군은 목이 졸려 질식한 것(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A씨가 사실혼 관계에 있던 C씨와의 관계가 틀어지자 앙심을 품고 그의 아들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그의 지인인 B씨는 “직접 살해에 가담하지는 않았다”면서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다. A씨는 다수의 전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현재 "몸이 아프다"며 경찰 조사에 제대로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