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맑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9.1℃
  • 흐림강화 16.9℃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최재영-판문점

한국전쟁 휴전협정 60주년이다.

한국전은 1950년 6월25일 발발, 53년 7월 27일 협정을 체결해 정전체제로 전환됐다. 1129일 동안 지속된 6·25전쟁은 1953년 7월 27일 휴전협정과 함께 비무장지대와 군사분계선이 설치돼 숨을 돌렸다. 남·북한은 그후 60년 동안 휴전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휴전 후 많은 일들이 남과 북에서 일어났다.

포토저널리스트들은 그동안 남과 북, 그 중간 지점인 판문점에서 일어난 일들에 대해 기록했다. 그리고 그 역사의 기록들을 펼쳐 보였다.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동강사진박물관을 비롯한 영월읍 일대에서 동강사진마을 운영위원회 주관으로 ‘2013 동강국제사진제’가 열리고 있다.

 

<제이누리>는 동강사진마을 운영위원회의 제공으로 휴전협정 60주년을 기념한 사진전 ‘기억과의 전쟁’을 참여 작가별로 연재한다. 제주를 여는 창! <제이누리>가 국내에서 유일하게 독점 게재하는 사이버 전시회다. / 편집자 주

 

최재영. Choi Jaeyoung 작가노트

 

1129일 동안 지속된 6.25전쟁은 1953년 7월 27일 휴전협정으로 일단락 됐다. 이와 함께 비무장지대와 군사분계선이 설치됐고 이후 남·북한은 60년 동안 협정체재를 유지하고 있다.

 

긴장과 화해의 현장 ‘판문점’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른 휴전선 155마일의 장벽 중 유일하게 남북을 연결해 주는 열린 통로다. 수많은 희망과 좌절이 엇갈린 곳, 아무나 출입 할 수 없는, 항상 긴장을 늦출 수 없는 특수지역이다.

 

남·북 회담의 격동기(군사정전위·적십자·경제·국회·체육·불교·고위급회담 등)시절, 1983년부터 8년간 판문점 출입기자를 한 것은 현장 사진기자인 나로선 행운이었다.

 

수 천년동안 한 핏줄, 한 언어, 한 마음으로 살아왔건만, 우리는 아직도 분단을 넘어서지 못 하고 있다. 기막힌 현실이다.

 

남북이 전쟁을 치렀는지 기억조차 희미해져 가는 심각한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는 현실이 됐다.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로 아직 전쟁이 끝나지 않은 휴전중인 상태.

 

60년 전 남·북한 간의 군사충돌을 막기 위해 설치된 중무장된 비무장지대(DMZ) 가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진정한 비무장지대인 세계평화공원으로, 휴전협정이 평화협정으로 변화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최재영. Choi Jaeyoung 약력

 

사진가 최재영은 1952년 경북 대구에서 태어났다.

 

중앙대 사진학과를 졸업한 뒤 1976년 동아일보에서 사진기자를 시작했다. 1978년 중앙일보로 옮긴 뒤 청와대, 국회, 판문점 등을 출입했다.

 

재직 중 한국사진기자협회가 주최하는 한국보도사진전에서 금·은·동상 등 다수의 상을 수차례 수상했다.

 

2002년 12월 이탈리아 토리노시 테조리아레 전시관에서 열린 ‘KOREA’사진 초대전과 2011년 1월 생전 백남준의 무속적 행위예술을 기록한 ‘백남준 굿’개인전, 지난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대통령의 권력 무상함을 33년간 기록한 대한민국 대통령의 ‘빛과 그림자’ 개인전을 열었다.

 

2003년부터 2009년까지 모교인 중앙대 사진학과 겸임교수를 역임했고 중앙일보 편집국 사진부 부장을 거쳐 2011년 8월 중앙일보 시사미디어 사진담당 국장직을 마지막으로 퇴임했다.

 

현재 동강국제사진제 부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며 다수의 사진전을 기획·감독했다. 그는 독립 사진가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