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8.6℃
  • 흐림강릉 32.7℃
  • 흐림서울 29.9℃
  • 흐림대전 33.0℃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많음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5.7℃
  • 흐림강화 28.5℃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1.9℃
  • 흐림경주시 33.0℃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기존 협약 내용 이행 ... 7월 1일부터 오전 8시 출근·오후 5시 퇴근, 토·일요일·공휴일 휴무제

제주도내 공사 현장에 24일부터 레미콘 공급이 재개된다.

 

도내 23개 레미콘 제조업체로 구성된 제주도레미콘공업협동조합(이하 조합)과 한국노총 전국 레미콘운송노동조합 제주지부(이하 운송노조)는 24일부터 레미콘 운송을 정상화한다고 23일 밝혔다.

 

레미콘 운송노조 파업은 지난달 13일을 시작으로 한달 넘게 이어져 왔다.

 

당초 레미콘 제조업체와 레미콘 운송기사 노조 양측은 지난 18일 가진 9차 협상에서 운송비 인상과 근로조건 개선에 합의하고 20일부터 레미콘 공급을 재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하루 만에 다시 문제가 발생했다.

 

운송노조는 지난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조합 소속 A 제조업체가 노사 간 상생을 깨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파업 철회를 유보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A 제조업체가 '레미콘 운송 차량 총량제'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고 반발했으나, 소통 과정에 오해가 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기존 협약 내용을 이행하기로 다시 뜻을 모았다.

협상 타결에 따라 운송비는 60% 인상된다.

또 오는 7월 1일부터 오전 8시 출근·오후 5시 퇴근, 토·일요일·공휴일 휴무제가 도입된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