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8.9℃
  • 흐림대전 6.6℃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7.9℃
  • 흐림광주 7.5℃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6.4℃
  • 제주 10.5℃
  • 구름많음강화 6.6℃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4℃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더딘 발걸음에 마음 무거워 ... 배·보상, 치유센터 설립 등 끝까지 챙기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4·3의 완전한 해결이 이념을 극복하고 국민통합으로 가는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71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 날인 3일 오전 페이스북 등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더딘 발걸음에 마음이 무겁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진상을 완전히 규명하고 배·보상 문제와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 등 제주도민들의 아픈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일에 더욱 힘을 기울이겠다"며 "대통령으로서 끝까지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혼을 넘어 평화로 나아가는 제주도민의 강인함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보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70주년 추념식에서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제주도민들이 '이제 그만 됐다'고 할 때까지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올해 71주년 추념식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4·3의 완전한 해결 의지를 재확인하는 페이스북 메시지로 제주도민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의 참석 사실을 전하며 "제주의 마음을 위로하고 우리 정부의 마음을 잘 전해주실 것"이라고 적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