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마스터키로 몰래 객실 들어가 범행, 호텔 직원은 '합의 관계' 주장

 

술에 취한 중국 여성 투숙객의 방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30대 호텔 직원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준강간 혐의로 제주시 모 호텔 프런트 직원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4시 제주시 연동의 한 호텔에서 마스터키를 이용해 중국인 관광객 여성 B씨가 묵고 있던 객실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마스터키는 비상 상황 시 모든 객실의 출입문을 열수 있는 열쇠로 호텔의 관리자가 철저하게 관리·보관해야 한다. 

 

당시 B씨는 만취 상태여서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행은 같은 날 아침 정신을 차린 B씨가 성폭행당했다는 사실을 중국인 일행에게 알려 일행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각됐다.

 

경찰은 A씨가 B씨의 객실로 들어가는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TV와 B씨의 진술 등을 통해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B씨가 반항하지 않아 동의한 줄 알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추가 조사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제이누리=김영호 기자]

추천 반대
추천
1명
100%
반대
0명
0%

총 1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