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당일 집단 휴진에 참여할 병원 추가로 나올 것에 대비, 비상 진료 체계를 가동

 

대한의사협회가 18일 집단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제주지역 개원의 휴진 신고 규모는 4.2%로 집계되면서 집단휴진에 대한 여파가 크지는 않을 전망이다.

 

15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역 병의원 500곳 중 21곳이 18일 당일 진료를 쉬겠다는 신고서를 제출했다. 또한 도내 종합병원인 제주대학병원과 제주한라병원 등 6곳은 현재까지 집단휴진에 동참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신고한 병의원이 4% 수준이지만 당일 대한의사협회 집단 휴진에 참여할 동네 병의원이 추가로 나올 것에 대비, 비상 진료 체계를 가동한다.

 

앞서 제주도는 보건소와 협력해 지난 10일부터 도내 전체 병의원을 대상으로 진료를 유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사전 명령서를 보냈다. 병의원이 휴진할 경우 13일까지 미리 신고하도록 했다.

 

제주도는 18일 사전 신고와 달리 휴진율이 30%를 넘으면 즉각 현장 점검을 벌여 의료법에 따라 업무개시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또 진료 명령에도 집단 휴진에 참여하는 병의원에게는 의료법에 따라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할 예정이다. [제이누리=김영호 기자]

추천 반대
추천
2명
66%
반대
1명
34%

총 3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