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20.9℃
  • 맑음대전 19.9℃
  • 구름조금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3.3℃
  • 구름조금광주 20.5℃
  • 구름조금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8.5℃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7.1℃
  • 구름조금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6.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1700고지 윗세오름 일대 '음식물처리통' 처리난 ... "감당할 수 없는 수준"

 

한라산국립공원이 느닷없이 '라면국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산행의 '꿀재미'인 컵라면 먹기 인증샷이 유행하면서다. 너도나도 그 행렬에 동참하면서 정작 관리당국은 '라면국물' 처리문제로 진땀을 흘리고 있다.

 

29일 제주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이하 관리소)에 따르면 한라산 탐방객들에게 배낭에 가져온 '컵라면 먹기 인증샷' 찍기가 번지면서 대피소 등의 음식물처리 통마다 먹다 버린 라면 국물이 넘쳐나고 있다.

 

예전부터 해발 1700m 윗세오름까지 오른 뒤 정상 등정을 앞두고 허기를 채우는 라면 맛은 탐방객들 사이에 잊을 수 없는 추억이었다.

 

현재 윗세오름 대피소 근처에선 보온병에 담아 온 뜨거운 물을 부어 컵라면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취식'을 허용하고 있다.

 

문제는 라면 취식 후 남겨진 국물. 탐방객들은 컵라면을 먹고 난 후 쓰레기를 대부분 되가져가고 있지만 먹고 남긴 국물은 처리가 쉽지 않다.

 

대피소 근처 음식물처리통이 있지만 양을 감당할 수 없어 넘치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버려진 국물을 관리소 직원이 어리목 입구로 되가져 와 처리하고 있는데 "도저히 감당하기 어려운 양"이라는 후문이다.

 

 

관리소는 현수막과 SNS를 통해 탐방객들에게 '라면국물 남기지 않기' 운동을 벌이는 한편 어깨띠를 두른 직원들이 나서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김희찬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한라산을 찾는 모든 탐방객이 컵라면 국물 등 오염물질을 남기지 않는 작은 실천으로 한라산을 보호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제이누리=양성철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