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1 (화)

  • 맑음동두천 20.2℃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20.9℃
  • 맑음대전 19.9℃
  • 구름조금대구 15.7℃
  • 구름조금울산 13.3℃
  • 구름조금광주 20.5℃
  • 구름조금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
  • 흐림제주 18.5℃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17.1℃
  • 구름조금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6.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공공주택 공급 확대 박차 ... 원도심 활성화 및 미래산업 위한 공공개발사업도 참여

 

제주삼다수를 생산·유통하는 제주개발공사가 올해 공공주택 사업에 총력을 질주한다. 공공임대주택은 물론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제주개발공사는 도내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국고보조금 등 약 291억원을 포함, 올 한해 719억원을 투입해 제주도내 공공주택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우선 도내 공공임대주택의 신속한 공급을 위해 약 301억원을 투입해 180호를 매입하고 임대를 추진한다. 더불어 건설형 공공주택인 ‘마음에온 연동·대림·법환·대정’ 건립 추진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는 2026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특히 제주에서 첫 추진되는 삼도이동 토지임대부 분양주택(72호) 사업은 내년 상반기 공사착공을 목표로 한다. 입주는 2027년 3월 예정이다.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은 토지의 소유권은 사업자인 제주개발공사가 갖고, 건축물 및 복리시설 등에 대한 소유권은 주택을 분양받는자가 가지는 주택이다. 분양가격에 토지가격이 포함되지 않아 ‘반값 아파트’라 불리며, 무주택 서민들의 자가소유기회 확대를 보장하는 주택이다.

 

삼도이동에 이어 서귀포시 동흥동 일원 후보지에도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공사는 더불어 지난 2월 전국 지방개발공사 중 첫 다자녀 매입임대주택 공급을 발표하고 예비입주자를 모집했다. 예비모집세대는 제주시지역 21세대, 서귀포시지역 12세대로 임대료는 시중 시세의 30~40% 수준으로 2년마다 재계약을 통해 최대 20년간 거주할 수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공공주택 사업뿐만 아니라 민선 8기 제줒도정이 추진하는 공공개발사업에도 본격적으로 참여한다.

 

지난해 처음으로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한 데 이어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 범위를 넓혀 자율주택정비사업, 재건축 사업 등을 추진함으로써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공사는 현재 가로주택정비사업 후보지 공모를 통해 삼도동 일원 2곳을 시범지구로 선정하고 정밀 사업성 분석을 추진 중이다.

 

가로 주택 정비사업만으로는 다양한 유형의 정비사업 요구에 대한 어려움이 있어, 내년부터 소규모 재건축 사업을 신규로 추진해 지원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동의율 30% 이상 지역은 신속 사업성 분석 지원을, 동의율 50% 이상인 지역은 신속 사업성 분석 및 정밀 신속 사업성 분석을 지원했다.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하다. 이에 주민들이 손쉽게 제도에 대해서 파악하고 공모 절차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공사는 공모 참여기준을 주민 동의율 30% 이상으로 통합 운영하고 공모 절차도 간소화할 예정이다.

 

공사는 또 후보지 공모 신청 범위를 기존 원도심뿐만 아니라 도내 쇠퇴 지역 중 별도 신청 지역까지 확대한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주민설명회를 추진하고 후보지 발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제주도의 역점사업이자 미래산업인 민간우주산업의 메카로 추진되고 있는 하원테크노캠퍼스 조성사업에 대해서도 지난해 사업참여 의향서를 제출했다. 올해 사업 참여 절차를 추진한다.

 

공사는 이 밖에도 제주만의 특수성을 반영한 제주형 주거플랫폼 사업모델을 만들기 위해 전문가와 머리를 맞대 지난 21일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초청해 ‘인구감소와 지역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제주형 주거 플랫폼 구상’ 이라는 주제로 열린 강연을 열었다. 제주는 출산, 유입 인구감소, 청년인구 유출 등으로 43개 읍·면·동 중 20곳이 인구 소멸 위험 지역에 진입해 지역 소멸위기에 처해있다.

 

백경훈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도민들의 내 집 마련의 문턱을 낮추기위해 공공주택 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제주도와 함께 각종 공공개발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도내 대표 공기업으로써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개발공사는 5500세대가 공급되는 도내 첫 공공주택조성사업이자 친환경 그린수소 에너지 시티로 조성 될 화북2지구 조성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후원=제주개발공사]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