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1℃
  • 흐림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5℃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3℃
  • 맑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5.0℃
  • 흐림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7.8℃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25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서 "수도권 이어 제주 위기론 ... 서울 노원병 집중할 것"

내년 4월 22대 총선에서 제주지역 출마 요청을 받은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생각해본 적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이 전 대표는 25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에 이 같이 말하며 "서울 노원병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제주도에 지인들이 많기도 하지만 과거 당 대표 시절 이전 지도부와 다르게 제주를 많이 찾아 많이 챙겨주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있다"면서 "특히 대선 당시 이재명 대표가 김포공항 이전을 공약했을 때 제가 제주도 입장에서 관광산업을 이야기했다. 제주도 가면 아직도 공짜 커피 많이 사주신다"고 제주와의 인연으로 운을 뗐다.

 

이어 "수도권 위기론에 더해 제주도는 더 위기다. 4.3의 아픔이 있는 제주도 입장에서는 지금 분위기로는 의석 3개 다 내줄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 "서귀포시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 출신 도의원들이 많이 당선됐다. 제2공항 건설 등의 문제가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분위기 속에서 상황이 안 좋아지니 제주도당 입장에서 노력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저는 노원구를 준비하고 있다. 제주도 출마는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는 지난 22일 허용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이 중앙당에 이 전 대표를 제주지역으로 출마시키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한 이후 나온 반응이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2일 대구대 경산캠퍼스에서 열린 초청특강에 나서 지난 총선에서 경남 양산 공천을 받지 못해 대구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시장의 사례를 들면서 "어떤 가능성도 닫아놓지 않고 있다. 부당한 대우를 받게 된다면 저도 대구 뿐 아니라 제주에도 나갈 수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허 위원장은 "현재 총선에 거론되는 후보들이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약하기 때문에 인지도 있는 정치인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게 총선에도 도움이 된다고 본다"면서 "민주당을 대치할만한 사람이라고 느낄 수 있는 사람이 후보로 나와야 한다"고 설명했다.

 

허 위원장은 지난 6일에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제주 출마를 중앙당에 요청했다.

 

국민의힘은 제17대 총선부터 21대 총선까지 제주지역 3개 선거구인 제주시갑·제주시을·서귀포시에서 내리 5회 연속 더불어민주당에 패배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