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8일 제주칠머리당영등굿전수관서 … 영등굿 보전·전승에 헌신한 고인 기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자 국가무형문화재인 제주칠머리당영등굿 고(故) 김윤수 예능보유자 고별식이 8일 오전 11시 제주칠머리당영등굿전수관에서 봉행됐다.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와 유가족은 지난 2일 별세한 고 김윤수 예능보유자 장례식을 ‘제주전통문화예술인장’으로 치렀다.

 

고인은 1995년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의 2대 보유자로 인정됐다.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 회장을 지내면서 정기공연, 전수교육 등 영등굿의 보전과 전승을 위해 헌신했다.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은 우리나라의 유일한 해녀 굿이자 영등신에 대한 제주도 특유의 해녀신앙과 민속신앙이 담긴 굿이다. 1980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도 등재됐다.

 

이날 고별식은 유족대표 추도사, 김경훈 시인의 고별시 낭독, 솔향 김희숙 선생의 고별 공연,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의 귀양풀이 순으로 이뤄졌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고별사를 통해 “고인은 제주에 위로이자 편안한 안식이었으며, 기댈 수 있는 큰 나무였다”면서 “제주칠머리당영등굿 보전에 평생을 헌신하신 고인의 뜻을 받들어 제주의 무형문화를 보전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유지를 기렸다.

 

이어 “저에게 고인은 가장 존경하는 역사학자이자 문화인류학자였다”며 “미래를 더 풍요롭게 만들고 꿈꿀 수 있는 에너지를 주신 고 김윤수 선생을 기억하고 또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