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1.8℃
  • 흐림강릉 16.9℃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8℃
  • 흐림대구 15.5℃
  • 흐림울산 16.1℃
  • 흐림광주 17.8℃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5.6℃
  • 흐림제주 20.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2.9℃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오후 7시 30분 입상자 음악회로 마무리 ... 11월 17∼22일 엿새간 가을 공연 예정

제27회 제주국제관악제 여름 시즌 공연과 제17회 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가 16일 막을 내린다.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 시상식과 부문별 1위 입상자가 펼치는 음악회를 끝으로 여름 공연을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지난 7일 개막한 올해 제주국제관악제 여름 공연은 이날까지 모두 19개 국가, 2641명이 참가해 제주 섬을 황금빛 울림으로 물들였다.

 

이 기간 13년째 세계 최고의 브라스밴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영국 코리밴드가 아시아 최초 내한 공연을 하기도 했다.

 

지난 15일에는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각국 참가자들이 제주시 원도심 일대에서 경축 시가 퍼레이드를 벌이며 대한민국 광복의 기쁨을 나눴다.

 

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에는 11개국에서 113명의 연주자가 참가해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함덕고 백파뮤직홀 등에서 유포니움·베이스트롬본·튜바·타악기 4개 부분별 경연을 펼쳤다.

 

올해 유포니움 부문에서는 스페인 출신 호세 바스키에즈가, 베이스트롬본 부문에서는 일본의 쿠보타 카즈야가 각각 1위를 차지했다. 

 

튜바 부문에서는 일본 출신 나가사와 쇼헤이, 타악기 부문에서는 중국의 유안시아가 각각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원회는 대중성에 초점을 둔 여름 시즌 공연에 이어 오는 11월 17일부터 22일까지 엿새간 전문성에 집중하는 가을 시즌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