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31.4℃
  • 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8.8℃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29.6℃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유족들에게 할 말 없냐는 질문엔 "죄송하다" ... 제주동부서, 추가수사

 

제주도내 한 주택에서 벌어진 10대 청소년 살해 사건과 관련, 주범격 용의자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후 7시 26분께 제주시내 한 숙박업소에서 10대 청소년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A(48)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연행 당시 “혐의 인정하냐” “범행동기가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인정한다”면서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어 “유족들에게 할 말 없냐”는 질문엔 “죄송하다”고 답했다.

 

앞서 18일 오후 10시 51분께 제주시 조천읍 한 주택 2층 다락방에서 B(16)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은 당시 가족이 외출 중이어서 집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집에 돌아온 어머니가 숨진 B군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군 시신에서 타살 흔적을 근거로 살해당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후 주택에 설치된 CCTV 영상 등을 분석, 이날 오후 3시께 40대 남성 2명이 집에 드나든 장면을 확인했다.

 

경찰은 19일 새벽 12시 40분께 제주시내에서 공범 C(46)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하지만 주범격 용의자 A씨는 그동안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범행 후 차량을 타고 현장을 벗어났고, A씨는 중간에 내려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B군의 어머니와 과거 연인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개인적인 원한 때문에 C씨와 함께 집에 들어가 B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B씨의 어머니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인 이달 초순 A씨로부터 폭행 등을 이유로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씨의 어머니가 신변보호요청 대상자로 등록됨에 따라 사건현장인 주택 앞뒤로 CCTV 2대를 설치했다. 아울러 B군과 B군의 어머니가 살고 있던 주택 일대 순찰을 강화했지만 결국 사건을 막지는 못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