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31.4℃
  • 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8.8℃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29.6℃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CCTV 설치에 순찰 강화에도 못막았다 ... 경찰, 주범격 용의자 추적 중

 

피살당한 10대 청소년의 모친이 최근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의 허술한 치안활동으로 살인을 막지 못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19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18일 오후 10시 51분께 제주시 조천읍 한 주택에서 A(16)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은 당시 가족이 외출 중이어서 집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귀가한 가족이 숨진 A군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군 시신에서 타살 흔적을 근거로 살해당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후 주택에 설치된 CCTV 영상 등을 분석, 이날 오후 3시께 40대 남성 2명이 집에 드나든 장면을 확인했다.

 

경찰은 19일 새벽 12시 40분께 제주시내에서 용의자 중 한명인 40대 남성을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하지만 주범격 용의자 40대 남성 B씨는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B씨는 A군의 어머니와 과거 연인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개인적인 원한 때문에 B씨가 검거된 용의자와 함께 집에 들어가 A군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의 어머니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인 이달 초순 B씨로부터 폭행 등을 이유로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어머니가 신변보호요청 대상자로 등록됨에 따라 사건현장인 주택 앞뒤로 CCTV 2대를 설치했다. 아울러 A군과 A군의 어머니가 살고 있던 주택 일대 순찰을 강화했지만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경찰청과 제주동부경찰서는 현재 가용 가능한 경찰들을 전원 투입, B씨의 행방을 i고 있다. 경찰은 B씨를 검거하는 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붙잡힌 용의자가 주택에 들어가지 않았다고 범행을 부인하다 CCTV영상을 들이대자 뒤늦게 인정했다”면서 "B씨를 검거해야 정확한 범행 동기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