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9℃
  • 흐림강릉 25.4℃
  • 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31.0℃
  • 맑음울산 29.0℃
  • 구름많음광주 29.1℃
  • 맑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9.4℃
  • 구름조금제주 28.2℃
  • 흐림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5.5℃
  • 흐림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30.6℃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도에서 퀴어(Queer)문화축제 조직위원회가 결성됐다. 오는 10월 축제를 연다. 

 

제1회 제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28일 오전 제주시청어울림마당 여성화장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적 소수자에게 행해지는 혐오와 차별이 제주에서 벌어지지 않도록 퀴어문화축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회에서 “성소수자의 위치가 마치 제주의 위치와 비슷하다”며 “제주는 대한민국의 일부이지만 거리가 멀고 문화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고통을 받아왔다. 성소수자 역시 똑같은 사람이지만 이성애자가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온갖 차별과 고통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좁고 끈끈한 공동체 의식이 발달한 제주는 성소수자를 더 움츠려들게 한다”며 “제주에서 성소수자라고 밝혔을 때 제주의 공동체는 성소수자의 인권과 신변을 보호하기는 커녕 공격하고 배척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소수자가 “모습이 조금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유령취급을 받았다”며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민이고 제주의 도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오는 10월 말에 “제주에서 퀴어문화축제를 열 것”이라며 “성소수자를 비롯한 다양한 소수자들에 대한 사회의 고정관념과 혐오문화를 깨뜨리고 사랑과 평화의 힘을 지지하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이날부터 SNS를 통해 축제를 열기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에 들어간다.

 

한편 이들이 기자회견을 가진 제주시청 어울림마당 여자화장실 앞은 지난해 8월 한 남성이 일면식도 없는 여성을 상대로 한 성폭행사건이 있었던 곳이다.

 

이들은 “이곳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이유는 여자화장실 성폭행사건을 기억하고 더 이상 사회적 소수자에게 행해지는 혐오와 차별이 제주에서 벌어지지 않게 하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제이누리=고원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