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9.8℃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0.7℃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1.4℃
  • 흐림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9.7℃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5℃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경선 경쟁자에게 책임 물을 뜻 없어 ... 정책선거로 투명 선거문화 실천"

 

4·13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 새누리당 양치석 예비후보가 "경찰 수사결과 발표로 결백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건축 인허가 비리문제가 5000만원 뇌물수수 의혹으로 번진 사안에 대한 입장이다.

 

양 예비후보는 15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떠돌던 유언비어, 흑색선전 등과 관련해 제주경찰청은 사업시행사가 공무원에게 5000만원을 건넸다는 의혹은 근거 없는 자작극이며, 양치석 예비후보와 연관성이 없다고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양 예비후보는 "진실은 숨어 있을 수 없고 명명백백히 드러날 수 밖에 없다”며 “지난 몇 주 동안 마치 이 사건에 연루된 것처럼 호도한 것은 경찰 발표로 일단락 됐다”고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이제 이 사건에 대한 수사는 검찰로 넘어갔고, 이에 대한 결과도 저와 하등 연관성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 예비후보는 “지난 경선 동안 지나간 과거에 대해서는 그 책임을 물을 의사가 없다”며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선거에 참여했던 모든 분들이 화합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통합으로 나아 가겠다”고 말했다.

 

양 예비후보는 그러면서 “정책으로 치르는 선거, 깨끗하고 투명한 선거문화를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주경찰청은 이날 "제주시 애월읍에 있는 모 공동주택 인허가 과정에서 시행사가 공무원에게 5000만원을 건넸다는 의혹을 수사한 결과 실제 공무원에게 금품이 건네진 사실이 확인되지 않아 혐의가 없다고 판단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수사에서 공동주택 시공사 대표인 A씨는 "공동주택을 분양하기 위해 투자자에게 거짓말을 했다"며 "공무원을 만나거나 뇌물을 제공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뇌물수수 의혹과 별도로 시행사와 또 다른 건축업자 2명이 인허가에 개입해 금품을 주고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을 변호사법 위반 등 협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이들이 주고받은 금품이 최종적으로 어디로 흘러갔는지 등은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관련 수사자료를 넘겨받는대로 양 예비후보가 주장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수사할 예정이다. [제이누리=박수현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