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9.8℃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0.7℃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1.4℃
  • 흐림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9.7℃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5℃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새누리당 경선지역 발표 후 회견… “유언비어, 표현 신중해야” 주장

 

4·13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새누리당 양치석 예비후보는 10일 "도덕적 문제가 있었다면 중앙당에서 경선 대상자로 결정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예비후보는 이날 중앙당의 제주시 갑 경선지역 확정 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떠돌고 있는 허위사실들은 검찰 수사가 끝나지 않았으니 표현에 신중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양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가 공정하고 투명한 클린선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아쉽게 경선에 함께하지 못하는 강창수, 김용철, 신방식, 장정애 예비후보에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고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를 치르며 터무니 없도 말도 안되는 유언비어와 흑색선전들로 힘들었다”며 “누군가는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날까’라고 무심코 말을 하지만 다시 한번 생각하고 표현에 신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양 예비후보는“이 문제에 대해서는 자진해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만큼 신속한 수사로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규명해 경선이나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없도록 조속한 결과 발표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예비후보는 “저에 대해 떠도는 허위사실들은 새누리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엄격한 조사와 철저한 심사를 통해 경선대상자가 되면서 이미 해소됐다”며 “만일 제게 도덕적인 문제가 있었다면 중앙당에서 경선대상자로 결정했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양 예비후보는 "만에 하나‘녹음파일’의 내용처럼 해당 사업이 저와 연관이 있다면 즉시 예비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맹세를 했으며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양 예비후보는 "새누리당 경선이 더 이상 혼탁해지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면서 "다시 한 번 공정하고 투명한 경선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이누리=박수현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