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7.3℃
  • 안개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1.2℃
  • 흐림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3.1℃
  • 흐림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파도에 깎여 모래해변 확장 ... 반복적 파압으로 급격한 대규모 붕괴 이뤄져

 

천연기념물인 제주 수월봉 남쪽 화산쇄설층 해안 절벽이 36년간 파도에 깎여 최소 3m에서 최대 13m 밀려난 것으로 조사됐다.

 

정승호 국립문화재연구원 학예연구사는 최근 문화재청이 발표한 '우리나라 문화·자연 유산별 기후변화 영향' 연구보고서에서 제주해안 일대 지질·지형 유산 현황과 과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1986년부터 촬영된 항공 사진을 시기별로 비교·분석해 도출한 결과다. 수월봉 남쪽 해안절벽이 깎여 밀려났고 대신 모래해변은 확장된 것으로 분석됐다.

 

정 학예연구사는 수월봉 화산쇄설(깨어진 부스러기)층 남쪽 해안과 송악산 해안지대를 구성하는 응회암은 변형에 취약해 반복적인 파압으로 급격한 대규모 붕괴가 진행되는 것으로 판단했다.

 

파압은 지속적인 파도의 작용에 따라 밀려와 부딪치는 파도의 압력을 말한다.

 

수월봉 화산쇄설층은 암석 붕괴에 대한 별도의 모니터링이 시작된 2012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소규모 낙석과 붕괴가 일어나고 있다.

 

특히 수월봉 화산쇄설층의 엉앙길∼갱도진지 구간과 한장동 해안 사면에서는 여름철 태풍과 집중호우 영향으로 크고 작은 낙석이 발생해 펜스 훼손과 일부 구간의 토사 유출이 확인됐다.

 

2017년에는 엉알길 일대에서 대형 낙석이 발생했고 2018년에도 응회암 낙석이 발생한 바 있다.

 

수월봉 화산쇄설층과 송악산은 현무암질 응회암으로 구성된 화산체다.

 

일반적으로 파도와 바람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표면침식이 점진적으로 발생하며 또 해안절벽에 자생하는 식물 뿌리가 암반 내 갈라진 틈을 확장하게 해 낙석을 유발하기도 한다.

 

수월봉은 바다에서 솟구쳐 만들어진 수성화산 활동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지질명소다. 수중에서 분출한 화산쇄설물이 쌓여 만들어진 화산체의 모습을 잘 보여준다.

 

정 학예연구사는 "수월봉 해안절벽 상부의 소로(작은 도로)와 배수로, 해안도로 등 인위적인 침식 유발 요소를 직·간접적으로 제거해 지표 유출에 의한 사면침식 예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송악산은 지표수가 유입돼 표면침식이 확인되는 탐방로 구간 변경이나 배수로를 신설해 사면을 안정화하도록 하고, 파도에 직접 노출된 지역으로는 근해에 방파제 등을 설치해 연안 환경을 보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수월봉 화산쇄설층은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해안가에 약 2.8km에 걸쳐 이어진 고리모양의 화산체 일부다. 약 1만8000년 전 뜨거운 마그마가 물을 만나면서 폭발적으로 분출돼 잘게 부서진 화산재가 주변에 떨어지면서 만들어졌다.

 

높이 77m의 작은 언덕 형태의 오름인 수월봉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지질공원이기도 하다. 해안절벽을 따라 드러난 화산재 지층 속에 남겨진 다양한 화산 퇴적구조로 인해 '지질학 교과서'로도 불린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