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8.0℃
  • 흐림강릉 -0.6℃
  • 흐림서울 -5.7℃
  • 흐림대전 -4.0℃
  • 흐림대구 -0.9℃
  • 흐림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0.7℃
  • 흐림부산 1.9℃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5.6℃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6℃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우 지사, 기자간담회서 “평화연구원장 MB에 뺏겨 고충석 못 시켰다”

우근민 제주도지사가 “MB(이명박)정부가 제주평화포럼을 빼앗아 갔지만 관심이 없었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가 평화포럼을 키워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우 지사는 29일 출입기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이 포럼을 만든 동기가 남북동서 냉전이 뿌린 씨다. 이런 것을 자꾸 해줘야 외무부 같은데서 ‘이거 돈 안주면 안 되겠구나’(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걸(평화포럼을) 하는데 지난번에 말 안 들으면 돈 안 주려고 했다. 제주도가 챙기려고 하면 ‘제주도가 돈 다 내라’고 한다”며 “어느 순간 많이 (정부에게로) 가버렸다. 이젠 청와대하고 외교부가 독차지해버렸다”고 토로했다.

 

특히 그는 제주 출신이 제주평화연구원장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에도 불만을 제기했다. 그는 “고충석(전 제주대총장)이 시키려고 했더니 ‘문정인하고 친구다’고 했다”며 “이젠 빼앗겨 버렸다. 그전에 내가 있을 때는 제주도에서 (원장을) 했었다. 고충석 원장 시켜볼라고 했더니 안 되더라”고 후일담을 털어놨다.

 

우 지사는 이어 외교부장관 주최 환영만찬 참석인원과 장소를 거론한 뒤 “이 정부가 아무래도 그거(평화포럼)에 관심이 있지. 이명박 대통령은 오기도 싫으니까 ‘너희들 가서 하는 체만 하고 와버려라’ 했다”고 MB정부를 곱씹었다.

 

그러면서 현 박근혜 정부의 주철기 외교안보 수석과의 친밀감도 나타냈다. 그는 “외교안보 수석은 내가 갑(甲)이야. 외무부인데, 인사부처 사무과장인데 그야말로 내가 갑(甲)”이라고 말했다. 주철기 외교안보 수석은 오랫동안 외교통상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