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맑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9.1℃
  • 흐림강화 16.9℃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진찍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면 한번이라도 가 봤을 용눈이오름. 

 

용눈이오름은 작은 수고(15분정도)로 가슴이 벅차는 제주도풍경을 제공해 주는 곳이다. 그리 길지않지만 부드러운 능선을 따라가다보면 제주의 속살을 그대로 보여준다. 카메라 앵글로 담다보면 그 능선의 곡선미는 마치 여인의 몸매를 생각나게 한다. 

 

비록 새벽일출을 찍으러 갔다가 안개는 물론 짙은 구름으로 담지는 못했지만 4시간동안 거닐며 나를 놓아주질 않은 오름주변 풍경이 지금도 설렌 여운을 남겨줬다. 

 

고(故) 김영갑선생이 왜 이곳을 사랑했는지 알수 있었다. 또 찾아가고 싶다.

 

 

 

 

 

 

 

 

 

 

 

 

☞현봉준은?
=제주에서 태어나 대학을 마치고 아시아나 항공에서 일했다. 일본노선을 담당하는 직원으로 9년간 생활했다.

그러나 뜻한 바 있어 항공사를 그만 두고 일본·미국에 잠시 체류했다. 이어 러시아의 사할린에서 여행관련 일을 맡아 보기도 했다.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있고, 서울에서 치킨사업도 해봤다.

 

지금은 다시 고향이 좋아, 제주의 자연이 좋아 올 연초 제주로 새 삶의 둥지를 틀었다. 제주시의 한 도시락·뷔페 음식점의 대표를 맡고 있는 그는 소싯적부터 손에 익힌 카메라 렌즈를 통해 제주의 풍경을 다시 보고 있다.

 

“이제 어머니의 땅을 다시 찾았다”며 그는 반색하고 있다.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