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비난 여론 밀려 검토 백지화 … 중장기적으로 수도권·해외 개최 효과도 분석

 

제주개발공사가 제주삼다수 골프대회를 도로 제주에서 열기로 일단락지었다. 올초에 수도권에서 골프대회 여는 것을 검토했다가 입장을 바꿨다. 10년간 제주도내에서 열었던 대회에 대한 도민 우려와 부정적 여론에 거세게 부딪힌 결과다.

 

제주개발공사가 올해 '제11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한국여자프로골프대회'(KLPGA)를 제주도에서 열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대회 장소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제주개발공사는 삼다수 브랜드 마케팅 관점에서 수도권 개최를 검토해 왔다.

 

삼다수가 수도권에서 가장 많이 팔리고 있기 때문에 골프대회 장소를 수도권으로 옮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수도권에서 대회가 열릴 경우 지역 홍보와 제주 지하수에 대한 청정 이미지 홍보가 제대로 되지 않고, 지역경제 파급효과도 사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제주개발공사는 제주에서 대회를 하되 중장기적으로는 수도권이나 해외에서 골프대회를 여는 것에 대한 경제효과도 분석할 방침이다.

 

제주삼다수 골프대회는 삼다수 브랜드를 세계 생수 시장에 홍보하고 스포츠 관광 수요를 창출한다는 취지에서 2014년 첫 대회를 제주오라컨트리클럽(현 골프존카운티오라)에서 열었다. 이후 지난해 10회 대회까지 제주 소재 골프장에서 개최해왔다. [제이누리=오신정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