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7.9℃
  • 박무서울 3.3℃
  • 구름조금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3.2℃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3.3℃
  • 맑음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0℃
  • 구름조금강진군 1.1℃
  • 구름많음경주시 -3.2℃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경찰청, 21~30일 부서별 신청사 순차 이전작업 ... 오영훈 "협의진행 더뎌 아쉽다"

 

42년간 한 자리를 지켰던 제주경찰청이 이달 중 신청사로 옮겨간다. 제주도와 경찰청간의 부지교환 논의가 본격화될지 주목된다.

 

제주경찰청은 오는 30일까지 제주시 노형동 신축 청사로 옮기기 위한 부서별 순차 이전 작업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112 상황실 등 일부 부서 및 시설은 이미 이전 작업을 마치고 신청사에서 업무가 이뤄지고 있다. 신청사의 민원실 운영도 오는 23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제주시 연동에 있는 현 청사는 1980년 9594㎡ 크기로 세워졌다. 42년의 세월이 지나면서 벽체 부식·균열 등 노후화가 심하다. 1990년대 이후 새로운 부서가 잇따라 만들어져 청사공간 역시 비좁아 새로운 청사 필요성이 대두됐다. 직원 1인당 면적도 전국평균(52.6㎡)의 44% 수준인 23㎡에 불과했다.

 

제주경찰청은 2010년부터 줄곧 신청사 건립을 추진했고, 실제 설계비 반영을 추진했지만 기획재정부로부터 번번이 퇴짜를 맞았다.

 

그러다 2014년 옛 해안경비단 부지 이전을 확정하는 듯 했지만 2년여 세 차례나 계획을 변경하기도 했다.

 

마침내 2019년 10월 8개 업체와 청사 시설공사 계약을 체결하고 옛 해안경비단 부지에 새 청사 착공에 들어갔다.

 

새 청사는 제주시 노형동 한라수목원 맞은편(노형동 55번지)에 지하 1층, 지상 7층, 건축 연면적 1만5837㎡ 규모로 지어졌다.

 

제주도는 제주경찰청 이전에 따라 2020년부터 현 제주경찰청 건물 매입관련 협의를 이어오고 있다. 여기저기 흩어진 부서를 한데 모으기 위해 제주경찰청 건물을 매입해 통합 청사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제주도의 미래전략국과 성평등정책관, 도시디자인담당관 등의 부서는 도청사 공간 부족으로 도청사에 입주하지 못하고 다소 거리가 떨어진 사설 건물을 임대해 사용하고 있다.

 

도는 제주경찰청 건물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면 사설건물에 있는 부서 등을 이전해 통합청사로 이용할 계획이다.

 

2018~2019년 제주도가 제주연구원에 의뢰해 수행한 ‘제주도 청사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서도 노후화 및 공간 부족으로 흩어져 있는 도 청사에 대한 대안으로 1청사를 다른 건물로 활용하고 경찰청과 2청사를 통합해 신청사를 신축하는 등 제주경찰청 부지 활용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그러나 제주경찰청은 신청사로 이전하더라도 새로 출범한 2기동대와 향후 수사과의 역할 확대 등을 고려해 별도의 건물이 마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신청사로 이전하게 되면 당분간 현 청사를 2기동대가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노형동 신청사 인근에 현재 경찰청 부지와 비슷한 규모의 토지와 맞바꾸는 부지교환을 요구하고 있다. 부지교환을 위해서는 제주도가 제주경찰청 신청사 인근 사유지를 매입해야 하는 난관이 있다.


오영훈 제주지사는 통합청사 건축을 위한 제주경찰청과의 청사 부지확보 논의가 속도감 있게 진척되지 못하는 것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오 지사는 21일 오전 집무실에서 열린 도정현안 공유 티타임에서 제주건설회관 건물을 사용하는 일부 부서와 직원들의 불편함을 언급하면서 “제주경찰청사 이전 과정에서 협의가 원활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면 부지교환이나 확보와 관련된 여러 사정이나 정황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그동안 도청과의 협조·협력 관계를 감안하면 협의 진행이 더딘 부분에 아쉬움이 있다”면서 “도 소속 공무원의 자긍심과 행정업무 처리의 효율성과 관련된 문제이므로 보다 적극적으로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을 것”을 지시했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