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8.5℃
  • 박무대전 8.8℃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11.8℃
  • 구름많음광주 9.1℃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3.0℃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8.0℃
  • 구름많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6억3000만원 재산 피해 ... 불 낸 뒤 근처 있다 자수

전날 발생한 제주시 노형동 자동차 공업사 화재 원인은 공업사에서 근무했던 전 직원의 방화로 드러났다.

 

제주서부경찰서는 19일 자신이 다니는 자동차 공업사에 불을 낸 혐의(방화)로 60대 A(6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8시 53분께 제주시 노형동 모 자동차 공업사에서 불을 낸 뒤 근처에 있다가 오후 9시 49분께 경찰에 자수했다.

 

A씨는 경찰에서 "공업사 측과 임금 정산 중 일부를 받지 못해 임금 액수가 적은 것에 불만을 품고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건물 3개 동 중 차량을 정비하는 1개 동(494㎡)이 전소됐고 차량 8대가 전소되거나 일부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로 6억30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