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4.1℃
  • 박무서울 9.3℃
  • 박무대전 10.4℃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10.5℃
  • 구름많음광주 9.5℃
  • 맑음부산 13.0℃
  • 흐림고창 7.8℃
  • 구름조금제주 14.2℃
  • 맑음강화 10.5℃
  • 구름조금보은 7.1℃
  • 흐림금산 7.4℃
  • 구름조금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9℃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4·3 신경 많이 썼다. 잘했다고 판단해주니 아주 기쁘다"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첨벙 물에 들어왔습니다."

 

휴가 중인 문재인 전 대통령이 3일 제주 한 어촌마을 포구 근처 바다에 몸을 완전히 담그고서, 신나는 표정으로 이같이 말했다고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이 전했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3일 SNS 계정을 통해 제주올레 4코스를 탐방하고 있는 문 전 대통령 내외 사진을 공개했다. 이 일정에는 서명숙 (사)제주올레 이사장이 동행했다.

반바지에 트래킹화를 신은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제주올레 티셔츠를 입고 바다를 배경으로 환한 웃음을 지어보였다. 또 가족들과 해수욕을 즐기는 모습도 사진첩에 담겼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이날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훌쩍 넘는 무더운 날씨여서 시원한 바닷물 속에서 한참 동안 물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지인으로부터 선물 받은 제주올레 '간세' 티셔츠에 반바지 차림으로 외손자 등과 함께 이날 오전 7시부터 3시간가량 제주올레 4코스 중 표선리에서 토산리까지 7∼8㎞를 걸었다.

 

서 이사장은 "올레길을 걷다가 젊은 사람들은 문 전 대통령 내외를 만나면 '직접 볼 줄이야'하면서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고 말했다.

 

또 "할망·하르방(할머니·할아버지)들은 문 전 대통령 내외에게 '테레비에서 나온 것보다 덜한 게게. 그래도 속아수다(고생하셨습니다)'하고 웃으면서 인사를 건넸다"고 말했다.

 

서 이사장은 "문 전 대통령이 수염이 덥수룩하게 나 있고, 제주올레의 간세 티셔츠를 입은 친숙한 모습이어서 대통령 임기 당시 텔레비전을 통해 본 양복을 입고 말끔했던 모습과 달리 평범하다고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웃음 지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서 이사장에게 "제주4·3을 정부에서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 도민들이 잘했다고 판단해주니 아주 기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이사장은 문 전 대통령에게 "지난해 6월 당시 스페인 순방을 계기로 스페인 대표 도보여행 코스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제주 상징물인 돌하르방과 제주 올레길 상징물인 간세가 설치된 것에 대해 고맙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과 제주올레는 오랜 인연이 있다. 문 전 대통령은 2012년 대선에서 낙선한 후 김정숙 여사와 제주를 찾아 수일간 길을 걸으며 마음을 추스리기도 했다. 당시 송악산 해변을 따라 걷는 올레 10코스와 가파도 청보리길로 유명한 올레 10-1코스 등을 걸었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지난 1일 오후 휴가차 제주를 방문했다.

 

2일에는 도내 한 해수욕장에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등과 함께 물놀이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