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3℃
  • 구름조금대전 25.5℃
  • 소나기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6.5℃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5.2℃
  • 구름조금보은 24.9℃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3.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선박 다년간 뒤 불길 치솟는 장면 CCTV 확인 ...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 범행 부인

지난 4일 새벽 제주 성산항에서 정박중이던 어선 3척에 발생한 화재의 방화 용의자 50대 남성이 해경에 붙잡혔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현주선박방화 혐의로 50대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새벽 성산항 내 정박 중인 연승어선 3척에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해경은 사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A씨의 방화 혐의와 차량 번호를 확인하고, 탐문을 벌인 끝에 지난 5일 오전 11시 45분께 성산읍 모처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선원으로 일하고 있지만, 이번 화재 어선 3척의 선원은 아니라고 해경은 전했다.

 

해경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4일 오전 3시 11분께 본인 소유의 차를 타고 성산항 내 선박이 정박돼있는 곳에 도착했다. 이후 자신의 차량 트렁크에서 하얀색 물체를 꺼낸 뒤 차량 주유구에 넣었다가 꺼낸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이 물체가 범행에 사용됐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후 오전 3시 18분께 나란히 정박돼 있는 9척의 선박 중 첫 번째 선박의 갑판 위에 올라갔다. 두 번째 선박 갑판을 지나 세 번째 정박돼 있던 어선 B호(29t)로 넘어갔다. 47분 뒤인 오전 4시 5분께 B호 갑판 위로 모습을 드러낸 A씨는 육상에 내려온 뒤 자신의 차를 타고 곧바로 현장을 떠났다.

 

잠시 후 B호에서 검은 연기가 올라오기 시작했고, 오전 4시 23분께 세 차례의 폭발성 불꽃과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해경은 A씨를 상대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의 주거지에서 당시 착용하고 있던 의복 등을 압수하고 증거 확보를 위해 긴급 감정을 의뢰했다.

 

A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범행 일체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추가 조사와 보강 증거 확보 후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4일 오전 4시 27분께 서귀포시 성산항에 정박중이던 성산 선적 연승어선 3척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소방당국과 해경이 곧 진화에 나서 신고 접수 3시간 만인 같은 날 오전 7시 21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하지만 이후 어선의 기름에 불이 붙으며 재발화해 12시간여 만에야 불이 완전히 꺼졌다.

 

화재 당시 해당 어선들에 사람이 없어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어선 3척이 심하게 탔고, 진화 작업에 동원됐던 고성능화학차 1대도 불에 탔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