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맑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23.9℃
  • 구름조금서울 20.0℃
  • 맑음대전 21.0℃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5.8℃
  • 맑음보은 19.1℃
  • 맑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동창은 징역 5년 … "부인을 보호해야 할 남편이 범행 저질러 죄질이 더 안좋아"

 

고등학교 동창과 함께 지적장애가 있는 부인을 여러 차례 강간한 4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법 형사2부(장찬수 부장판사)는 20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A(44)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과 7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또 같은 혐의로 구속된 A씨의 고교 동창 B(45)씨에게는 징역 5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등 취업제한 명령을 선고했다.

 

A씨는 2019년 3월께 B씨와 함께 자신의 주거지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중증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부인을 강간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또 2019년 10월께 자신의 성적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부인을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이 사건 이전에도 지적장애를 앓고 있는 다른 여성을 강간해 두 차례 이상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장애를 앓아 적극적으로 반항하지 못하는 피해자를 상대로 변태적이고 일탈적인 성욕을 충족시키려 했다"며 "특히 부인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A씨는 오히려 동창인 B씨를 꼬드겨 이 사건 범행을 저질러 죄질이 더욱 좋지 않다"며 양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이날 재판에서 "부인과 함께 사는 동안 장애인인 것을 알지 못했다"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