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금)

  • 맑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23.9℃
  • 구름조금서울 20.0℃
  • 맑음대전 21.0℃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5.8℃
  • 맑음보은 19.1℃
  • 맑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반대위 "장례식장 공급과잉, 교통혼잡.생활환경 피해 ... 건축허가 취소하라"

 

제주시 도두동 주민과 인근 토지주 등이 도두동 인근에 조성될 예정인 장례식장 불허를 요구하고 나섰다.

 

도두동 주민과 토지주 등으로 구성된 도두 장례식장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8일 제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도두 장례식장 건축허가 취소를 촉구했다.

 

제주시는 앞서 제주공항 입구에서 오일시장으로 이어지는 도로 인근 도두2동 부지 9000여㎡에 지하 1층, 지상 4층, 전체 면적 5894㎡ 규모의 장례식장을 조성하는 사업에 대해 건축허가를 내줬다.

 

대책위는 이에 대해 "교통혼잡과 생활환경 피해가 뻔히 예견되는 상황"이라며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제주에는 장례식장이 13개 있어서 공급 과잉상태"라면서 "그런데도 제주도의 관문인 공항 인근에 굳이 제주 최대규모의 장례식장을 건설하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도두주민들은 공항으로 인해 재산권 행사도 못 하고 하수처리장 악취와 오염, 렌터카 과밀로 인한 교통체증과 사고위험, 공항소음과 분진 등으로 생존에 위협을 받는 것도 모자라서 이제 내 집·땅 앞 풍경이 대형 장례식장 건물이 될 지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해당 장례식장이 제주도 최대 규모임에도 주차장은 190여 대만 주차할 수 있는 협소한 규모로 계획돼 길거리 주차 등으로 주변 교통혼잡이 가중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책위는 "도정은 주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해주지는 못할망정 졸속·탁상행정으로 허가를 내줬다"면서 "주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허가를 즉각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제이누리=박지희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