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교의 자유이자 소신 vs 제주도 행사 정교분리 vs 그냥 전통문화

 

 

원희룡 지사의 한라산신제 초헌관 불참 논란이 SNS 공간에서 뜨겁게 벌어지고 있다.

 

 

화두는  <제이누리> 김성민 논설위원이 쓴  '원희룡 지사의 이상한 종교자유'란 칼럼.

 

김 위원의 칼럼을 놓고 대표적 SNS공간인 페이스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 시작한 것이다.

 

원 지사의 행동에 대해 찬성하는 측은 주로 개인의 종교적 자유를 지적하며  동의 의견을 제시했다.

"난 원 지사의 태도를 충분히 이해하겠는데..."라는 입장을 시작으로 한 네티즌은  "전통은 지켜져야 하지만 개개인의 종교나 신념의 자유와 행위는 존중되어야 한다. 그 위치가 어디에 있던 어떤 자리에 있던 간에 신념은 지켜져야 한다"며 "극단적으로 산신제에서 절을 안한다고 도지사 업무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니기에 더이상 거론하는 것은 득이 없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다른 네티즌은 "도지사 이전에 개인의 종교 또한 존중되어야 한다고 본다. 기독교가  개독교라고 욕먹는 시대에 성경에 있는 대로 최소한 믿음의 본분을 지켜내는 소신 있는 도지사가 보기에 좋다"고 옹호 입장을 비쳤다.

한 네티즌은  "산신제는 신에게 드리는 제사이기 때문에 기독교인으로선 받아들이기 힘들죠"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 기사가 사실이라면 리더로서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기독교인이면서도 인기관리를 위해 대충 절하는 척 할 수 있었을텐데...."라고 말했다.

한 네티즌은 " 도지사로서 도민의 중요행사인 산신제 자체를 거부했다거나 폐지를 주장했다면 모를까...도지사라고 해서 도민의 모든 행사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 이건 비판받을 일이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반박 논리도 만만찮게 제기됐다. 원 지사의 행동은 "도백의 위치에서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은 "지자체 수장이라는 자리는 종교의 자유를 논할 자리는 아니라고 본다. 더욱이 스스로 선거에 출마해서 도민의 일꾼이 되겠다 했거늘"이라며 "도에서 진행하는 공식적인 행사 등에 종교적 신념을 내세우는 걸 보면서 타종교인이나 무신론자들이 과연 동의할까 생각해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종교적 신념을 개인사가 아니라 공적영역으로 끌고 들여온다면 원 지사는 신앙생활에 매진하던지, 도지사로서의 역할에 충실하던지 결정을 보는 게 필요하단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다른 네티즌은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서 어린 양들을 구하겠노라 했던 대통령과 한라산산신제 거부 지자체장... 두분 모두 똑같아 보인다"며 "다양한 종교의 백성과 국민들은 어느 관점에서 보듬고 안아주고 살펴줘야 하는 건가요? ... 암튼 종교와 정치는 뗍시다"라고 지적했다.
 

 

 

정치와 종교의 문제가 아닌 예부터 이어져 온 제주의 전통문화라는 문화적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논리도 많았다.

 

모씨는 "이 산신제 행사를 신앙이 아닌 전통문화 계승이라는 측면에서 먼저 바라봤어야 옳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원 지사는 일반인이 아닌 사회의 지도층에 속하기 때문에 사회지도층이라는 사람들 개념이 모두 이렇다면 우리의 전통문화는 언젠간 싸그리 멸종될 듯"이라며 문화의 관점을 제시했다.

이 관점을 옹호하듯 다른 네티즌들은 "한라산신제는 종교가 아니고 제주도만 갖고 있는 특성적인 문화행사"라는 주장과 "진정한 신앙심은 종파를 초월한다"고 지적했다.

 

찬반의 입장과 달리 가치관의 변화관점에서 논의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헌법상의 정교분리원칙과 양심의 자유, 종교의 자유 그리고 현실적 상황에서 민심 등의 요소외에 개인 가치관이 시대의 변화와 관련되어 논의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라고 지적했다.

 

그는 "누가 옳고 그르다고 판단할 문제가 아니라 충분한 공론과 제도적 보완 내지 절충이 반드시 따라야 된다"며 "도지사를 옹호하기 이전에 개인의 신념은 이미 정치적 선거로 판단되었고 양해되었다고 생각하며 수많은 지도자들이 공과 사를 혼돈하거나 구분한 것도 다 개인의 특성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제이누리=이재근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