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7℃
  • 흐림강릉 31.9℃
  • 흐림서울 29.1℃
  • 흐림대전 26.3℃
  • 대구 28.4℃
  • 울산 26.5℃
  • 광주 23.9℃
  • 부산 24.2℃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7.9℃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9.8℃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발굴조사 마무리 ... 내년 11월 착공, 2027년 3월 개교 목표

 

제주 서부중(가칭) 신설 예정지에서 탐라시대 초기 유물이 발견됐지만 우려와 달리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제주도교육청은 서부중 신설 예정부지 매장유산 발굴조사 결과에 대해 국가유산청에서 지난 8일 '기록보존' 결정을 내렸다고 9일 밝혔다.

 

이는 발굴 내용을 기록한 뒤 공사를 진행할 수 있는 보존조치다. 학교 신설 사업이 속도를 내게 됐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서부중 신설을 위해 지난달부터 설계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오는 9월 중 공모 심사를 거쳐 용역업체를 선정하고, 내년 5월 설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후 시설 공사는 내년 11월에 착공해 2027년 하반기 완공할 예정이다. 다만 신입생을 위한 학교 일부 시설을 준공해 2027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한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개교 시기에 맞춰 학생들의 통학로 안전 확보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하는 등 차질 없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서부중 신설은 제주시 서부지역 중학생들의 원거리 통학 불편을 해소하고 학급당 학생 수를 줄이기 위해 제주시 외도1동 부지 2만5950㎡에 30학급, 843명 규모로 추진되고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