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6일부터 제주도내 공공의료기관 평일 2시간 연장 진료 시작

 

도내 전공의 미복귀에 따른 의료 공백 상황이 발생하면서 제주도 차원의 비상진료대책이 마련됐다. 6일부터 비상진료가 시작된다.

 

제주도는 전공의 미복귀 상황에 따른 도민 의료불편을 줄이기 위해 6일부터 공공의료기관에서 비상진료를 한다고 5일 밝혔다.

 

도내 전공의 대다수가 미복귀했다. 정부가 권고한 집단행동 전공의 복귀 시한은 지난달 29일이었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 도내 전공의 150명 중 142명이 근무하지 않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비상진료 체제에 들어간다. 앞으로 상황에 따라 1단계, 2단계 단계별로 비상진료를 확대하게 된다.

 

6일부터 1단계 비상진료를 하게 될 병원은 서귀포의료원, 제주의료원, 제주권역재활병원이다. 평일 오후 5시 30분까지 진료하던 것을 오후 7시 30분까지 2시간 연장해서 진료한다.

 

앞으로도 전공의 미복귀 상황이 이어지고 개원의 집단 휴진 등 개인병원 30% 이상 파업하게 될 경우에는 2단계 비상진료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2단계 비상진료로 확대되면 도내 공공의료기관 진료가 주말 오전(08:30-12:30)까지 확대되고, 도내 각 보건소에서도 2시간 연장 진료하게 된다.

 

도는 또한 복지부 소관 수련병원인 제주대병원, 제주한라병원의 업무 미복귀 전공의에 대해 5일 복지부와 합동으로 현장 점검하고, 지방자치단체 소관 수련병원은 6일 현장 점검을 할 예정이다.

 

이틀간 현장점검을 하면서 전공의 복귀 여부를 확인한 뒤 미복귀자는 보건복지부 방침에 따라 행정처분 및 고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공의 공백으로 인한 도내 피해 사례는 현재까지 3건 접수돼 있다. 진료 지연, 수술 지연 등의 이유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건강실장은 “의료불편을 겪는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전공의들은 의료현장으로 신속하게 복귀해주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제주도는 응급환자가 신속한 처치를 받을 수 있도록 중증 응급의료기관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이누리=오신정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