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골프여행차 제주 온 경기 용인시 김문기씨 ... 로또 1등 당첨확률 814만5060분의 1 보다 희귀

제주에서 골프를 치던 아마추어 골퍼가 평생 한 번 하기도 어렵다는 '홀인원'을 한 라운드에서 2번이나 성공시키는 행운을 누렸다.

 

김문기(61, 경기 용인)씨는 지난 6일 제주시 한림읍 아덴힐CC에서 2차례 홀인원을 했다고 9일 밝혔다.

 

김씨는 전반홀인 왕이메코스 8번홀(파3)에서 홀인원을 한 차례 했고, 이어 후반홀인 새별코스 5번홀(파3)에서도 또다시 홀인원했다. 홀인원은 단 한번의 샷으로 골프공을 홀컵에 집어넣는 것이다. 

 

김씨는 "공을 쳤을 때 느낌이 괜찮았는데 홀인원이 될 줄은 몰랐다. 기분이 매우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첫 번째 홀인원을 하고 나서 같이 골프 하러 간 선배에게 '전날 밤, 젊은이에게 갖고 있던 돈다발 두 개를 빼앗기는 꿈을 꿨다'고 말했더니 길몽이라고 하더라"며 "아니나 다를까 또 한 번 홀인원을 하게 됐다. 로또를 살 걸 그랬다"며 웃었다.

 

골프를 시작한 지 약 20년 정도 됐다는 그는 평균적으로 80타 정도를 치지만, 이날은 74타를 쳤다.

 

특히 김씨는 오르막 지형인 왕이메코스 8번홀에서 한라산을 향해 친 공은 그린에 떨어져 흐르다 이내 홀컵으로 들어갔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새별코스 5번홀에서는 그야말로 공이 홀컵으로 '쏙' 들어갔다고 표현했다.

 

김씨는 선후배들과 주말을 끼고 비행기로 제주에 골프 여행을 왔다면서 "10여 년 전 태국에서 한 차례 홀인원을 한 경험이 있지만, 국내에서 홀인원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골프장 측에서 인증서를 이달 중 보낸다고 하는데 기대된다"고 말했다.

 

미국 골프 전문지 골프다이제스트는 아마추어 골퍼가 한 라운드에서 홀인원 2번을 기록할 확률을 '1억6200만분의 1'로 보고 있다. 우리나라 로또 1등 당첨 확률은 814만5060분의 1이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