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7.8℃
  • 박무서울 2.2℃
  • 맑음대전 5.5℃
  • 구름많음대구 -1.1℃
  • 흐림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3.0℃
  • 흐림부산 7.1℃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1.0℃
  • 구름조금강진군 0.6℃
  • 흐림경주시 -3.1℃
  • 흐림거제 3.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도, 29일 아젠토피오레컨벤션서 미래 모빌리티 기념행사 ... SK렌터카 "제주 렌터카 3000대 친환경차로 전환"

 

전기차 보급 10년째인 제주도가 올해 전기자동차 3만대 시대를 열었다.

 

제주도는 2013년부터 전기차 보급사업을 추진해온 결과, 지난 10월 말 기준 도내 전기차 등록대수가 3만696대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10월 말 기준 도내 차량 대비 전기차 점유율은 7.3%로 전국 평균인 1.4%를 크게 웃돈다. 전국 1위다. 아울러 전국 전기차의 약 8.5%가 제주에서 운행 중이다.

 

제주는 또 2만2000여 기에 이르는 충전 인프라를 갖췄다.

 

도는 전기차 3만대 달성을 맞아 이날 오전 아젠토피오레컨벤션에서 ‘미래 모빌리티 선도도시 제주-청정에 성장을 더하다’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오영훈 제주지사, 김경학 도의회 의장, 황일문 SK렌터카 대표이사, 윤승원 신한카드 본부장, 류준우 그리드위즈 대표 등 전기차 및 미래 모빌리티 사업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황일문 SK렌터카 대표이사는 친환경차 전환 전략을 발표했다.

 

SK렌터카는 전기차 전환시 제주도에서 지원받은 도비 보조금 전액을 제주도에 환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지원된 약 8억7000만원의 도비 보조금을 제주도에 우선 환원할 예정이다.

 

SK렌터카는 제주도와 협업을 통해 2025년까지 도내 운영 렌터카 3000대 전부를 전기차 등 친환경 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 윤승원 신한카드 본부장은 전기이륜차 소상공인 특별지원방안 계획을 발표했다.

 

신한카드는 제주도, 전국상인연합회 제주지회와의 3자협업을 통해 도내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전기이륜차를 보급하는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어 친환경차 활용과 보급을 넘어 미래 모빌리티로의 전환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오영훈 지사는 “제주도는 탄소중립이라는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새로운 도약의 지점에 서 있다”며 “신산업 분야로 정의로운 전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전기차 이용 활성화와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전기차 충전인프라 고도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순환자원으로 활용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로 활용하는 V2G △잉여동력을 동력으로 전환하는 P2M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충전기가 융‧복합된 충전스테이션 구축사업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