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9℃
  • 구름조금강릉 4.8℃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4.6℃
  • 흐림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4.9℃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지방분권제주 도민행동본부 통폐합 반대운동 결의 ... "근본 설치목적.주요업무 영역 달라"

국무총리 소속 제주지원위원회가 세종.강원 지원위원회와 통합 수순에 들어가자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지방분권제주 도민행동본부는 23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세종.강원 지원위원회의 통폐합 반대 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 세종, 강원 지원위원회는 설치 목적과 운영이 다소 유사한 면이 있으나 근본 설치 목적과 주요업무 영역이 판이하게 다르다"면서 "제주특별자치도와 세종특별자치시를 헌법에 명문화하고 각 지원위원회를 독립적으로 운영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한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 등에 따르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강원특별자치도법을 지난 22일 의결하면서 단서 조항으로 단독 지원위를 구성하지 말고 제주 및 세종지원위와 통합하도록 주문했다.

 

제주지원위원회는 그동안 제주특별자치도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 재정 지원 등의 방안을 중앙부처와 조율하는 역할을 해왔다.

 

앞서 지난 7월 1일 제주지원위의 실무부서인 제주지원단(13명)은 세종지원단(16명)과 통합돼 '특별자치시도지원단'으로 개편됐다.

 

제주도의회는 지난 16일 정례회에서 '제주지원위원회 통합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도의회는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방분권 실현과 국제자유도시를 지향하지만 세종특별시는 수도권 집중 해소와 중앙부처 이전을 목표로 하고 있어 성격이 다르다"며 "제주지원위가 다른 시도 지원위와 통합되면 제주 특성을 반영한 권한 이양 등에 있어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행안부는 제주지원위와 세종지원위 등을 통합하는 내용이 포함된 위원회 정비를 위한 법령개정안을 조만간 국무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