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8.6℃
  • 흐림강릉 32.7℃
  • 흐림서울 29.9℃
  • 흐림대전 33.0℃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많음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5.7℃
  • 흐림강화 28.5℃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1.9℃
  • 흐림경주시 33.0℃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침, 국비 지원 중단 ... 무사증 입국 외국인 격리시설 전액 제주도 부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확연히 꺾이는 상황에서 제주지역 생활치료센터와 중등증 병상 등의 운영이 중단된다.  


24일 제주도에 따르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방침에 따라 오는 30일로 제5생활치료센터와 중등증 병상 등이 해체된다.


이는 도내 코로나19 확산세가 확연히 줄어들어 안정세가 이어짐에 따른 조치다.

 

지난 23일 기준 제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71명이 추가 발생했다.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 수는 모두 2386명이다. 지난주에 비해 580명 감소했다. 하루 평균 확진자는 341명 꼴이다.

서귀포시혁신도시 내 국세공무원교육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는 2020년 12월 개소해 도외에서 방문한 관광객을 비롯해 제주도내 자체 격리가 어려운 이들에게 격리공간을 제공해왔다. 제5생활치료센터는 현재 가용 병상이 557병상이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응 시스템이 일반의료체계로 전환되면서 센터 운영의 필요성을 잃게 됐다. 다음달 1일부터는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만 필요에 따라 격리시설이 제공된다.

도는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줄면서 코로나19 병상도 줄였다. 지난 1일 준중환자 1병상을 축소한데 이어 2일에는 중등증 104병상을 줄였다. 지난 18일에는 중등증 병상을 193병상에서 28병상으로, 위중증 병상은 22병상에서 14병상으로 줄였다. 또 23일에는 위중증 병상을 14병상에서 8병상, 준중증 병상을 26병상에서 23병상으로 축소했다.

 

기존에 운영되던 중등증 28병상은 사라질 예정이다. 오는 30일을 기점으로 운영이 중단된다. 음압병동으로 운영되던 해당 병상은 일반병동으로 전환된다. 당분간 위중증 8병상, 준중증 23병상만 가동될 전망이다.

의료 시스템이 전환되면서 제주 차원에서는 예산 지원 등의 우려가 제기된다.

그간 국비 지원이 이뤄지던 생활치료센터가 중단되고, 새롭게 운영될 무사증 입국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격리시설은 전액 지방비로만 운영된다.

 

또 '7일간 격리 의무' 조치가 전국적으로 6월 20일까지 연장되는 가운데 그 사이에 발생하는 도외 확진자에 대한 대응도 난항이 예상된다. 공항·항만 이용이 제한되는 확진자의 경우 격리시설 지원도 받지 못해 자체적으로 숙박시설을 이용해야 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6월부터 생활치료센터 운영이 중단됨에 따라 제주도 자체적으로 추가 부담하게 되는 예산 규모를 분석하고,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