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8.6℃
  • 흐림강릉 32.7℃
  • 흐림서울 29.9℃
  • 흐림대전 33.0℃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2.4℃
  • 구름많음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2.7℃
  • 맑음제주 35.7℃
  • 흐림강화 28.5℃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1.9℃
  • 흐림경주시 33.0℃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금백조로와 비자림로는 제2공항 연계도로 ... 공사 재개는 제2공항 건설 개시 의미"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녹색당 부순정 후보가 20일 오전 제주 비자림로 공사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방선거 기간 몰래 재개된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부순정 후보는 "제주도 도로건설관리계획(2018∼2022)에 따르면 금백조로(서성일로∼비자림로)와 비자림로(중산간동로∼남조로)는 제2공항 진입도로 서귀포시 구간"이라며 "특히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금백조로와 비자림로 일부 구간은 현재 왕복 2차로로 운영되고 있으니 향후 제2공항 진입도로 역할을 위해 왕복 4차로가 필요하다고 명시됐다"고 밝혔다.

그는 "결국 금백조로와 비자림로는 제2공항 연계 도로인 셈"이라며 "따라서 비자림로 확장 공사 재개는 제2공항 건설 개시를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부 후보는 "제주는 지금도 개발 광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비자림로 확장 공사에 이어 제2공항 건설이 추진된다면 개발은 지금보다 더욱 속도를 내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부순정 후보는 "더군다나 이러한 중대한 사업이 도정을 책임지는 도지사도 없는 상황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고, 환경 파괴만 앞당길 비자림로 확장 공사를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비자림로 확장 공사는 2018년 8월 시작됐지만, 환경단체 등이 반발하고 인근 숲과 계곡에서 애기뿔 쇠똥구리와 팔색조 등 멸종위기 보호종이 발견되면서 중단됐다.

이어 도는 2020년 5월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환경영향 저감대책 협의를 마무리하지 않은 채 공사를 재개했다가 과태료 처분을 받고 다시 중단한 바 있다.

제주도는 도로 폭을 당초 21m에서 16.5m로 축소하고, 생태도로를 설치하는 내용의 설계 변경을 거친 뒤 지난 17일부터 공사를 재개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