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4.0℃
  • 구름조금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6.8℃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11월 한 달간 236편 접수 ... 우수상 2명, 특별상 5명, 참가상 51명 선정

 

함께하는 여행문화를 확산하고 제주 여행의 가치를 한층 더 높이기 위한 제주여행 수기 공모전에서 유현지씨의 작품 '스물네 살을 제주도에 두고 간다'가 대상에 선정됐다.

 

제주관광공사는 ‘나누면 플러스가 되는, 여행의 가치’를 슬로건으로 지난달 접수한 ‘같이가치 제주여행 수기 공모전’의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는 236편의 수기작품이 응모됐다. 대상에는 유현지씨의 작품 ‘스물네 살을 제주도에 두고 간다’가 선정됐다.

 

대상작은 24살의 저자가 엄마와 함께 제주 사계리 해변과 광치기 해변 등을 거닐며 나누는 여정을 배경으로, 모녀간의 소중한 정을 서정적으로 잘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상 수상작은 △김미화씨의 ‘섶섬이 보이는 방으로’ △김연자씨의 ‘외할머니 친할머니’ 등 2편이다.

 

특별상은 △김성준씨의 ‘우도에서 얻어온 것’ △박재영씨의 ‘그 겨울, 한라산은 한없이 좋았다’ △이은지씨의 ‘내일도 앞으로도 영원히, 제주도에 가자’ △장선일씨의 ‘詩로 한 제주 여행’ △한재원씨의 ‘끊임없이 나를 부르는 한라산의 소리’ 등 5편이 올랐다.

 

특별상에 이어 51편의 참가상 수상자도 선정됐다.

 

대상(1명/노트북), 우수상(2명/태블릿 PC), 특별상(5명/무선이어폰), 참가상(51명/3만원 상당 문화상품권) 등 수상자에게는 시상품이 증정된다.

 

이번 공모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들었던 시간 속에서 제주 여행의 회상을 통해 제주관광의 가치를 높이고 함께하는 여행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수상작은 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알림마당/공지사항)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