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맑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9.1℃
  • 흐림강화 16.9℃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물치리료사.통역사 ... 외국인선수 2명 및 코치 격리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제주 구단은 7일 "선수단 휴가 기간 물리치료사와 통역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양성 판정을 받은 스태프 2명은 치료센터에 입원했다. 또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외국인 선수 2명과 유소년 코치 1명 등도 격리됐다.

 

제주는 나머지 선수단과 관계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이 나왔다.

 

제주는 지난달 29일 울산 현대와 19라운드 홈 경기 이후 A매치 휴식기에 들어간 상태다. 스태프 2명도 휴가 기간 감염돼 선수나 코치진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은 작다.

 

또 제주는 다음 달 20일까지 경기가 없어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리그 일정에도 영향이 없다.

 

한편 K리그에선 지난달 K리그1(1부리그) FC서울, K리그2(2부리그) 충남아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각각 8경기, 3경기가 연기된 바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