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동두천 28.7℃
  • 흐림강릉 32.3℃
  • 흐림서울 29.5℃
  • 흐림대전 30.2℃
  • 구름많음대구 33.5℃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많음광주 31.6℃
  • 구름많음부산 31.1℃
  • 흐림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5.2℃
  • 흐림강화 28.1℃
  • 흐림보은 29.4℃
  • 흐림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물치리료사.통역사 ... 외국인선수 2명 및 코치 격리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 스태프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제주 구단은 7일 "선수단 휴가 기간 물리치료사와 통역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양성 판정을 받은 스태프 2명은 치료센터에 입원했다. 또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외국인 선수 2명과 유소년 코치 1명 등도 격리됐다.

 

제주는 나머지 선수단과 관계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이 나왔다.

 

제주는 지난달 29일 울산 현대와 19라운드 홈 경기 이후 A매치 휴식기에 들어간 상태다. 스태프 2명도 휴가 기간 감염돼 선수나 코치진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은 작다.

 

또 제주는 다음 달 20일까지 경기가 없어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리그 일정에도 영향이 없다.

 

한편 K리그에선 지난달 K리그1(1부리그) FC서울, K리그2(2부리그) 충남아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각각 8경기, 3경기가 연기된 바 있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