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7.9℃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조금광주 31.3℃
  • 박무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조금제주 34.5℃
  • 흐림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제주 서귀포시가 제주유나이티드FC와 연고지 계약을 3년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서귀포시는 제주유나이티드와의 연고 협약기간이 지난달 31일로 만료됨에 따라 연고 이전 제한 기간을 2021년 2월1일로 재협약했다고 7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제주유나이티드FC에 천연잔디구장 2면을 구단에 위탁했다. 올해부터는 제주월드컵경기장도 함께 위탁해 제주FC가 상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제주FC가 구단 수익사업을 위해 월드컵경기장 주변부지 및 시설 등을 사용할 경우 규정의 허용 범위 내에서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구단은 또 홈경기 80% 이상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르기로 합의했다. 입장료 수입의 10%는 제주도에 지급하고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하는 경기의 청소 용역비 등 제반 비용은 제주FC가 부담하기로 했다.

 

 

정영철 서귀포시 체육진흥과장은 “이번 연고지 계약 연장으로 제주월드컵경기장의 활용률 증가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제주유나이티드FC가 도민들의 여가 생활의 질을 높이고 스포츠 관광 제고를 위한 제주도민구단으로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7년 제주유나이티드FC의 경기 입장료를 통해 제주도가 거둬 들인 수익은 2741만7400원이다. [제이누리=양은희 기자]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