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맑음동두천 14.9℃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8℃
  • 맑음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9.1℃
  • 흐림강화 16.9℃
  • 맑음보은 12.7℃
  • 맑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김용철 회계사가 "제주도 지하수관리위원회가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 요청을 가결한 것은 지하수를 팔아먹는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회계사는 17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의 한진그룹 지하수 증산 요청 가결은 공익에 반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회계사는 "이번 결정으로 한진그룹은 연간 1만8250톤의 지하수를 추가로 취수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시가로 연간 310억 상당이자 회계학적으론 무려 6730억원 상당의 가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 지하수관리위원회는 제주도민의 공공자원인 지하수를 지속가능하게 관리·이용하기 위해 존재해야 한다"며 "따라서 이번 증산결정은 당연히 취소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제주특별법의 입법취지인 지하수 공수화 원칙을 제대로 실현시켜야 한다"며 "미비된 법과 제도를 개선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제주도 지하수관리위원회에  지하수 증산 심사 결정에 참여한 찬·반 측의 명확한 이유와 1~3차 심의과정이 이뤄진 이유를 공개할 것을 요청했다. [제이누리=박수현 기자]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