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7.9℃
  • 흐림강릉 29.7℃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9.9℃
  • 구름조금광주 31.3℃
  • 박무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조금제주 34.5℃
  • 흐림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23일 오전 6시4분쯤 제주시 해안동 T 폐기물재활용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변모(61)씨 소유의 철골조 샌드위치패널로 지어진 공장 579㎡가 모두 탔다. 또 폐비닐 파쇄기와 성형기 등 기자재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4억5854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 공장은 폐비닐을 수거해 파쇄기로 분쇄한 후 200~300℃ 고온의 성형기를 통해 고형 연료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소방당국은 최초 발화지점이 성형기가 설치된 고형연료 적재 장소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