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일)

  • 맑음동두천 17.0℃
  • 맑음강릉 26.5℃
  • 맑음서울 21.5℃
  • 맑음대전 19.8℃
  • 구름조금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19.5℃
  • 구름조금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18.1℃
  • 구름많음제주 19.4℃
  • 구름조금강화 18.4℃
  • 맑음보은 15.0℃
  • 맑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조금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난대림연구소, "야간 생태관광자원 활용 가능성"

 

국립산림과학원 난대림연구소는 '운문산반딧불이'가 서귀포시 중산간 지역에 골고루 펴져 있으며 4~5곳에서 집단 서식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운문산반딧불이(Hotaria unmunsana)는 8~10mm 크기의 육상종이다. 성충은 야행성으로 몸속의 루시페린이라는 발광물질이 산소와 만나 산화하면서 0.5초 간 강한 점멸성 빛을 낸다.

 

난대림연구소 권진오 박사팀은 지난해 7월 제주시험림에서 운문산반딧불이 최대 개체군을 발견한 이후 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 3일에 걸쳐 서귀포시 중산간 지역 일대에 야간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하원동 법정사 △돈내코계곡 △영남동 일대 △천지연폭포 △안덕면 군산 등에서 수만 마리 반딧불이를 발견했다.

 

서귀포시 중산간 지역은 계곡이 많고 숲에 습도가 높아 운문산반딧불이의 먹이자원인 달팽이류가 서식하기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어 대규모 집단이 출현한 것으로 분석됐다.

 

권 박사는 "수만 마리의 반딧불이가 점멸성 발광을 하며 비행하는 모습을 관찰했다"며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환경에서만 서식하는 달팽이는 제주도에서 그 종수뿐만이 아닌 개체 수에서도 육지부 지역보다 월등히 많아 반딧불이의 좋은 먹이자원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박사는 이어 "반딧불이는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지만 서식지 환경에 민감해 수가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제주도는 새롭게 서식지가 발견되고 있어 야간 생태관광자원의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