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1℃
  • 흐림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5℃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3℃
  • 맑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5.0℃
  • 흐림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7.8℃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이혼 뒤 쌍둥이 딸들의 양육권을 두고 수년간 다투던 유명 식당 대표와 요리사가 딸들을 학대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제주경찰청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유명 식당 대표 A(42)씨와 A씨의 전남편인 유명 요리사 B(45)씨를 조만간 불러 지난 23일 발생한 사건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지난 23일 오후 8시 30분께 서귀포시 안덕면의 한 식당 앞에서 두 딸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한 식당 CC(폐쇄회로)TV 영상에는 A씨 일행이 쌍둥이 딸들을 데리고 식당을 나가자 B씨 일행이 다가와 딸들을 데려가는 과정에서 물리적인 다툼이 생겼고, 이 과정에서 딸들에게도 물리력이 일부 행사됐다.

 

제주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가 이 사건을 맡게 될 전망이다.

 

2014년 결혼한 이들은 2019년 이혼한 뒤 두 딸의 양육권을 놓고 법정싸움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두 딸의 양육권은 2021년 10월 대법원 판결로 B씨가 갖게 됐지만, A씨는 지난해 8월 면접교섭 과정에서 아이들을 데려간 뒤 B씨와 연락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수소문 끝에 A씨가 제주에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지인을 대동해 아이들을 찾으러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제이누리=이주영 기자]

추천 반대
추천
0명
0%
반대
0명
0%

총 0명 참여


배너

배너
배너

제이누리 데스크칼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댓글


제이누리 칼럼

더보기